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경수 "<TV조선>에 민형사상 조치 취할 것"

"전문가를 靑에 추천한 것, 청탁이라 생각하지 않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소장이 준비되는대로 <TV조선>에 대해 민형사상의 법적조치를 취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당 대변인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게 혐의가 어떤 것인지도 제대로 특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여러 의혹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정보가 밖으로 흘러나오고 이를 다시 확인없이 보도가 이뤄지고, 그것도 단순 의혹보도가 아니라 실명을 거론하며 보도가 이뤄졌다"고 <TV조선>을 질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당시 상황을 보고했는지는 지에 대해선 "자발적 지지단체 활동의 경우 이런 것을 일일이 후보에게 보고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대선때 드루킹의 역할에 대해선 "그 부분은 제가 일일이 확인할 수 없다"며 "자기들이 이렇게 활동하겠다 하고 경선 현장에서 눈에 보이는 부분들, 온오프라인 상에서 후보 지지활동을 하겠다고 했기에 자기들이 자발적으로 문 후보 지지를 위한 여러가지 온라인상 활동을 하지 않나. 들어가서 열심히 네이버에 올라갈 수 있게 적극적으로 하고 그런 활동이 이뤄졌을 것이라 추측했다"고 답했다.

그는 드루킹의 추천인사를 청와대에 추전한 게 '인사청탁'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선 "대형로펌에 일본에서 대학까지 나오고 이번에 기사를 보니 일본통이라고 소문이 났다는데 그런 전문가를 청와대에 전달한 것이 청탁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드루킹에게서 후원금을 받았는지에 대해선 "제가 지원한 것은 없고, 이번 수사에 후원금 얘기가 나와서 확인해 보니 2016년에 드루킹이란 분의 본명이 김00인데, 그 사람 명의로 10만원이 입금된 것은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드루킹과의 텔레그램 메시지에 대해선 "선거 당시의 수많은 문자메시지, 각종 대화방을 그대로 두고는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할 수가 없다"며 "그래서 선거 이후에 정리하고 중간중간에 한번씩 정리를 한다"고 모든 메시지를 삭제했음을 밝혔다.

그는 경남도지사 선거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선 "이것때문에 며칠 출마선언 준비하는 날짜를 까먹어서 출마선언이 좀 늦어지는 것 이외에 이것 자체가 경남지사 선거에 문제되는 것은 없다"며 "이 부분이 정리되는대로 출마선언을 하도록 하겠다"고 호언했다.
이영섭,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4 0
    화이당풍

    좇 선 일보와
    그 가족들이 대한민국에 끼치는 해악이나
    그기에 빌붙어 있는 쓰 레 개 아니 기레기들 참 정말 역 겹다

  • 4 0
    발라주마

    지긋지긋하다. 이번에는 X선일보 끝장을 내자!!

  • 11 1
    개누무새끼들 . . .

    이번기회에 쓰레기 매국역적일보눔덜 모조리죽여없애자 ~ ~ ~
    국내소식이든 해외소식이든 왜곡해서보도한 개만도못한새끼들이
    우리사회 주요쓰레기폐기물언론 개자식들이다 ~
    그 씨종자들을 모조리 죽여없애야만 우리사회에 올바른여론이형성된다
    술취해도 이런생각은변함이없다 ., . .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