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위해 강행군. CJ, 수백억 마케팅도

아카데미 4개 부문 수상으로 커다란 반대급부 기대

"미국에서 처음 개봉하는 주에는 하루에 몇군데씩, 마치 봉고차를 타고 도는 유랑극단처럼 움직였죠."(봉준호)

통상 아카데미(오스카) 레이스에 등판하는 영화 첫 무대는 8월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열리는 텔루라이드 영화제다. '기생충'도 작년 8월 오스카 출품작으로 꼽힌 뒤 제46회 텔루라이드 영화제를 찾았다. 송강호는 "당시 콜로라도주를 돌아다니는데, 난생 처음으로 쌍코피가 터졌다"며 강행군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오스카 캠페인은 말 그대로 아카데미 후보 지명과 수상을 위해 벌이는 모든 활동을 말한다. 5개월여에 걸친 장기전이다 보니 체력이 필수다. 봉 감독은 무려 500개 이상 외신과 인터뷰했고, 관객과 대화 무대에도 100차례 이상 섰다. 각종 영화제와 시상식도 직접 찾았다. 그는 한 인터넷 커뮤니티와 인터뷰에서 "감독을 갈아 넣는 식으로 엄청난 양의 관객과 대화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아카데미상은 심사위원 10여명이 최고상을 선정하는 여타 영화제와 달리 약 8천400명의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들 투표로 결정된다.

◇ CJ ENM과 북미 배급사 협업

이들의 표심을 잡으려면 예산과 인력, 글로벌 영화계 네트워크 등이 동시에 뒷받침돼야 가능하다. '기생충'은 투자 배급을 맡은 CJ ENM과 북미 배급사 네온((NEON)이 나섰다. CJ그룹 이재현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의 전폭적인 지지 아래 CJ ENM이 전체 캠페인 전략을 총괄하고, 네온은 북미 프로모션을 맡았다.

이재현 회장은 평소 "좋은 콘텐츠는 세계 어디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다. 독보적 콘텐츠를 만드는 데 주력해 전 세계인이 일상에서 한국 문화를 즐기게 하는 것이 나의 꿈"이라고 밝히며 양질의 콘텐츠 제작을 독려해왔다. 이미경 부회장은 글로벌 인맥과 문화산업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생충'을 칸영화제부터 세계에 알리는 데 앞장섰다.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도 참석한 이 부회장은 이례적으로 시상식 무대에 직접 올라 소감을 말했다. 그는 "봉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머리,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과 유머 감각을 좋아한다"면서 칭찬힌 뒤 '기생충' 제작진과 동생 이재현 CJ 회장, 한국 관객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북미 배급사 네온은 2017년 창립한 신생 회사지만, 그해 '아이, 토냐'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배출했다. '제미니' '보리 vs 매켄로' '불타는 여인의 초상' 등 작품성 있는 영화들의 북미 배급도 담당했다. 캠페인 기간 공식 트위터에 방탄소년단 로고를 패러디해 봉 감독 이름을 새긴 티셔츠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제시카송'을 게재하는 등 재치 넘치는 홍보로 눈길을 끌었다.

네온 설립자이자 CEO인 톰 퀸은 과거 미국 중견 배급사인 매그놀리아에 몸담을 때부터 봉 감독과 일했고, 봉 감독 영화 7편 가운데 '설국열차'를 포함해 5편을 미국에 배급했다. 그는 국내 한 방송과 인터뷰에서 "영화 '괴물'을 본 뒤부터 봉 감독과 일해왔다. 오랫동안 동경했던 감독과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이 긴 아카데미 레이스에서 승리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톰 퀸은 지난해 한국콘텐츠의 미국 시장 진출과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콘텐츠진흥원으로부터 제15회 다리어워드 '올해의 인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 오스카 캠페인 '돈 잔치'…흥행 수익으로 보상

오스카 캠페인은 결국 '돈 잔치'다. 미국감독조합(DGA), 전미제작자조합(PGA) 등 미국 영화계 주요 직능 단체를 대상으로 시사회를 열고 고급 호텔을 빌려 리셉션과 파티 등도 열어야 한다.

통상 할리우드 스튜디오들은 오스카 캠페인에 2천만∼3천만 달러(358억원)를 쓰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아카데미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넷플릭스 '로마'도 최소 2천500만달러(298억원)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항간에는 약 1천200억원을 썼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CJ ENM 역시 함구하지만 100억원대가량 썼을 것으로 영화계는 추정한다.

그렇다면 왜 오스카 캠페인에 이렇게 많은 시간과 노력, 비용을 들이는 걸까. 결국은 흥행이 목표다. '기생충'은 지난해 10월 11일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3개 상영관에서 개봉했으나 골든글로브 수상과 오스카상 후보 지명 이후 인지도가 급상승하며 상영관이 1천60개로 늘었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 북미 수익은 9일 기준 3천437만달러(410억원)이며, 전체 글로벌 수익은 1억6천426만달러(1천960억원)에 이른다. '기생충'은 지난 7일에는 영국 내 100개 관에서 개봉했다.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는 "북미에서 블록버스터가 아닌, 작품성 있는 영화들이 박스오피스를 극대화하기 위해 가장 유효하고 확실히 검증된 방법이 바로 오스카 캠페인"이라며 "오스카 후보 지명을 기점으로 북미에서 화제가 되면서 북미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기생충' 관람이 재점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즉 캠페인 비용은 결국 흥행을 위한 홍보마케팅 비용이라는 것이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4관왕을 차지함에 따라 전 세계적인 '기생충' 붐이 일 것으로 보인다. 미국 ABC 방송이 생중계하는 오스카 시상식은 미전역에서만 약 3천만명이 시청하며, 전 세계에 방영됐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0 0
    we

    https://www.zws11.com
    https://www.zws200.com
    https://www.zws22.com
    https://www.sky62.com

  • 1 0
    세금기생충 좌파정권 ᆢ

    나라 거덜내고
    윤미향이
    조국이
    정경심이 ᆢ
    이런것들이 ᆢ
    이완용보다 더한
    매국노들 ᆢ

  • 1 0
    세금기앵충 좌파정권 ᆢ

    나라 거덜내고
    윤미향이
    조국이
    정경심이 ᆢ
    이런것들이 ᆢ
    이완용보다 더한
    매국노들 ᆢ

  • 0 0
    111

    기생충 영화내용은 프롤레이타 공산혁명에 관한

    지배계급을 살인으로 죽여서 라도

    그 지배계급지위에 올라가고자하는 자들이

    만든 천박한 미국 영화로

  • 0 0
    수백억 마케팅

    결국 돈 인가?

  • 2 0
    조커 호아킨피닉스와 한국검찰의 차이점

    영화 '조커'..는 판타지를 현실에 적용하는 무리수가 있었지만..
    그것은..
    연기자인 호아킨피닉스가 관여할 영역은 아니므로..상관없다.
    그러나
    판타지소설을 기소에 적용하는 한국검찰은
    검찰이 관여하면 안될 판타지 예술영역을 침범하고있다는 차이가 있다..

  • 1 0
    다스뵈이다 98

    삼성 이재용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를
    알고있었다는 정황이 나왔는데도..
    재판부는 삼성이 분식회계방지에 힘쓴다고
    그냥 넘어가자는 식이고 삼성도 국민들 관심이
    조국장관수사로 쏠린사이에 빠져나갔다는 분위기다..
    그러나 일반국민들이 앞으로 잘한다고 하면
    사법부가 눈감아주는 경우를 본적이 있나?..

  • 1 0
    중국 우한의 메모리반도체 공장가동이

    중단되어 중국의 반도체 기술이 6개월이상
    지연되고 트럼프는 대만의 반도체 하청기업(=파운드리)의
    중국공장을 반대하고있고..트럼프의 재선가능성은
    높아지고있어서 인텔은 대만에 반도체하청을 주던것을
    한국 삼성으로 전환하고있다..
    결론은 삼성은 불법승계한 이재용이 없어도 잘돌아 가므로..
    재판부는 유전무죄 무전유죄 판결 적폐를 끝내야한다는것 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