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NYT> "외국어영화가 마침내 오스카 정복. 역사적 승리"

"회원의 인종적 다양화 노력이 정점 찍어"

봉준호 감독의 한국영화 '기생충'이 세계 상업영화 시상식 중 최고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아카데미영화 시상식에서 9일(현지시간) 새로운 역사를 쓰자 뉴욕타임스(NYT)는 "외국어영화가 마침내 오스카를 정복했다"고 평가했다.

NYT는 "지금껏 어떤 한국 영화도 할리우드 최고상에 후보로 오른 적이 없었다"면서 "한국 영화 '기생충'의 수상은 국제영화에 대한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의 관심이 증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한국 영화 '기생충'이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오스카 작품상을 수상한 것은 AMPAS가 '오스카 쏘화이트'(#OscarsSoWhite)라는 해시태그로 대표되는, 오스카 수상자가 백인 일색이라는 비판에 맞서 투표권을 가진 회원의 인종적 다양성을 위해 기울인 노력의 정점을 찍는 역사적 승리"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장르 구분을 뛰어넘는, 계급투쟁에 관한 이야기인 '기생충'은 AMPAS 회원들이 오스카의 미래를 품는 동시에 오래된 전통을 고수하도록 했다"고 분석했다.

'오스카의 미래'란 '기생충'에 상을 줌으로써 "할리우드가 마침내 백인 영화제작자들이 만든, 백인들의 이야기에 지나치게 경도됐던 '과거'에서 벗어나기 시작한 것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반면, '오래된 전통'이란 "작품상 부문의 일부 후보작들(넷플릭스를 통한 개봉)과 달리 '기생충'은 극장에서 개봉하는 전통적인 공개 방식을 택했다"는 사실을 가리킨다.

NYT는 2015~2016년 전개된 '오스카 쏘화이트' 저항 캠페인으로 할리우드가 오스카를 주관하는 AMPAS의 조직적 소수인종 경시를 점검하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2년 연속 유색인종 배우가 연기상 후보에 들지 못한 것에서 촉발된 '오스카 쏘화이트'로 AMPAS 운영위는 2020년까지 소수 인종 회원을 기존의 두배로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신문은 "그 결과 AMPAS는 외국인 회원을 '극적으로 확대'했고, 이는 백인 남성이 장악한 할리우드에 필요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AMPAS는 59개국 출신 842명의 영화계 전문가들을 회원으로 받아들였다.

NYT는 "대부분 아시아인 배우가 연기한 '기생충'의 엄청난 승리는 포용의 중요성을 강조한 오스카 시상식의 대미를 장식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0 0
    재앙아

    부엉이바위 올라갈때가 된거같다 ㅋㅋㅋㅋㅋ

  • 0 0
    이민자

    봉준호 감독이
    시나리오는 문재인 대통령 이전에 썼다고 합니다.
    아마 이명박근혜 때 쓴거죠.
    모르시면 입 다무는게 좋을 듯.
    대깨문은 있어도 대깨황 대깨홍이 없는게
    자한당의 비극이죠.

  • 1 0
    문재인 덕분이다~~~

    기생충 상 받은 것,
    이게 다 문재인 덕이다~~

    빈익빈 부익부의 극대화,
    촛불 민심 배반하고 민중을 속이는, 거짓과 부정부패~!!!

    언론을 기레기, 검찰을 악으로 규정하여,
    국민들이 진실을 못보게 하는 악랄한 정권~~!!

    기생충이 민중의 가슴에 팍팍 와 닿도록 했지~!!

    울산시장 부정선거도 아름답게 보이더냐 ~!! 대깨문들아~!!

  • 1 0
    ,

    ,,,,,

  • 5 0
    전염병 가짜뉴스와..

    검찰의 페이크 기소와..
    찌라시 언론의 받아쓰기 기사의..
    콜라보가 만드는 판타지 사기극에..
    국민들이 속아넘어가지 않으면 된다..
    마술을 처음볼때는 놀라지만..
    결국은 그것이 눈속임이라는것을 알게되므로..

  • 4 0
    도데체 조국교수의 죄가..

    무엇인가?..
    검찰의 판타지 소설 외에는..
    실체가 없지않나?
    대동강물을 판 김선달도
    검찰처럼 막가지는 않았다..
    최소한 물은 존재 했으므로..

  • 2 0
    다스뵈이다 98

    삼성 이재용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를
    알고있었다는 정황이 나왔는데도..
    재판부는 삼성이 분식회계방지에 힘쓴다고
    그냥 넘어가자는 식이고 삼성도 국민들 관심이
    조국장관수사로 쏠린사이에 빠져나갔다는 분위기다..
    그러나 일반국민들이 앞으로 잘한다고 하면
    사법부가 눈감아주는 경우를 본적이 있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