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태옥 "우리들병원 의혹에 친문세력 깊이 관여"

신현수-정재호 지목하며 특혜대출 및 수사중단 의혹 제기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과 관련, “친문세력들이 깊숙이 관여되어 있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들병원 금융농단 특위’ 위원장을 맡은 정 의원은 이날 문재인 정권 국정농단 3대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의에서 “특혜 대출 수사과정에서 정권 실세 이름들이 많이 거론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우리들병원 특혜대출을 도운 신한은행 청담동 지점장·부지점장이 친문 인사인 우리들병원 이상호 원장의 동업자 신혜선씨로부터 고소를 당하자 신현수 변호사가 이들의 변론을 맡았다"며 문재인 정부 초대 국가정보원 기조실장을 지낸 신현수 변호사를 정조준했다.

그는 또한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거론하며 "변호사인 천 행정관은 당시 친문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의 보좌관으로 근무하면서 이상호 우리들병원 원장과 신혜선씨의 분쟁 해결에 관여했다"며, 정 의원은 신씨에게 "(신) 회장님, 천변(천경득 변호사)이 전화드릴 겁니다"라는 카카오톡 메시지도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산업은행이 큰 대출(1천400억원)을 주선한 (신 변호사 소속) 법무법인에서 우리들병원 특혜대출과 관련해 수십억원의 돈이 오갔다는 증언이 언론에서 나오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과 관련해선 “2012년 우리들병원은 산업은행으로부터 1천400억원의 특혜 대출을 받았는데, 당시 이상호 원장은 신용불량 상태였고, 담보가치 역시 충분하지 않았던 상황이다. 산업은행이 법인도 아닌 개인에게 대출한 사례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대출이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상호 원장은 이미 신한은행에 대출을 260억원을 연대보증을 섰는데, 연대보증을 해소하는 과정에서 사문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그런데 사문서 위조 의혹에 대한 수사가 갑자기 석연치 않은 이유로 중단됐고, 추후에도 여러 증거가 제기됐는데도 더 이상 진척되지 않고 있다”고 수사 중단 의혹도 제기했다.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0 0
    `

    `````

  • 2 1
    그러니까 결론은..

    '소문이 돌고있다'..로
    끝나는가?..
    그래서 어쩌라고?..
    자한당이 선거폭망한다는
    소문은 모르나?..

  • 0 0
    `

    `````

  • 2 1
    뷰스와 강주희 기자는 자한당 나팔수냐

    상대방 입장도 같이 균형있게 다뤄야지
    아주 대변인이 따로 없구만. 중계를 해요 아주
    그러고도 니들이 언론이냐

  • 1 0
    기레기+양아치당+떡색검아~

    이동걸 산은회장, 심재철에게 "강만수한테 물어봐라"
    "우리들병원 대출은 정상적 대출"
    "절차적으로나 대출 기준에서 하등 문제 될 게 없다."
    의혹이 있어 보인다고 하면 당시 산은 회장이던
    강만수 회장한테 여쭤보라고 하고 싶다.
    2019-12-04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5733

  • 2 0
    순실

    등신춤추는 머저리들은 요덕으로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