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박지원 "모병제, 총선용이라 매도말고 공론화해야"

"DJ집권 말 검토했으나 손학규 무반응으로 빛 보지 못해"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8일 민주연구원이 제기한 모병제에 대해 "'모병제?' 뜬금없는 소리가 아닙니다"라며 공론화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DJ 집권 말 제가 비서실장 재임 때 모병제를 검토했습니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인구감소로 인한 병력유지의 한계, 복무기간 단축으로 인한 국고 손실, 9급공무원 10여만개 일자리 창출 등 임기말이라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여 당시 대선후보가 공약토록 하자 결정"이라며 "손학규 예비후보에게 설명했지만 무반응으로 빛을 보지 못했습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총선용이라 마냥 매도할 것이 아니라 공론화하여 진지하게 국민적 토론이 필요한 주제"라고 강조했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1 2
    조명록

    돈은 김정은이 퍼주냐?

  • 1 0
    `

    `````

  • 3 1
    모병제는 공수처법 통과후 논의하면된다

    검찰이 조국가족 수사하듯이 했으면,
    세월호사건이든'
    비상계엄 친위쿠데타든_
    나씨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이든_
    벌써 진실이 밝혀졌다는 생각이 들고_
    그래서 공수처법은 반드시 통과돼야한다'
    검찰이 수사를 안할때는 공수처가 검찰을 수사할수
    있고 쿠데타모의사건 은폐혐의가 있으면 기소할수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