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황교안-유승민 7일 통화 "통합 실무협상부터 하기로"

유승민 "공개하지 않기로 하고", 손학규 "유승민, 급하긴 급했던 모양"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7일 오후 보수대통합을 놓고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측 전언에 기초한 SBS 보도에 따르면, 황교안 대표가 이날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혁' 모임 유승민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 황 대표는 통화에서 "둘이 만나 보수 대통합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하자"고 제안했고, 유 대표는 "직접 만나기 전에 우선 실무협상부터 진행하자"고 답했다.

SBS는 또한 "양측은 통합 논의 핵심 쟁점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며 "양측이 보수의 미래를 위해 탄핵 문제는 과거에 묻어두기로 합의했다는 것이 황 대표 핵심 측근의 설명이다. 즉, 통합 논의 의제에서 탄핵 문제를 빼겠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오전 황교안 대표와 전화통화를 했으며 보수재건을 위한 대화 창구를 만들자고 얘기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탄핵을 묻고 가자' '의제에서 탄핵문제는 빼겠다'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음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그리고 오늘 통화는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통화 사실을 언론에 흘린 황 대표측에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와 관련,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전화를 받은 걸 보니 급하긴 급했던 모양"이라고 유 대표를 비꼬았다.

그는 그러면서 "이제 통합의 시계도 돌아가고 신당 창당 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며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단 생각보다 건강한 경쟁 관계를 유지하겠단 생각을 갖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주기 바란다"며 조속한 탈당을 촉구했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3 0
    벽창호 도꼬다이들끼리 대가리 맞대봤자

    지난 대선때 유승민-안철수 꼬라지 나게 돼있다.

    먼저 마음 비우고 돕겠다며 백의종군하는 모습 연출하는 놈이 결국엔 이기게 돼있는걸 저 밴댕이 소갈딱지 씹선비들이 저나이 먹도록 알턱이 있겠나..

  • 2 0
    푸하하하

    지지율 연속 떨어지니
    불안한 거여~

  • 2 0
    유승민과 통화? 통합?

    503에 물어봤능가~ 황대표???

  • 0 0
    `

    `````

  • 0 0
    `

    `````

  • 3 0
    인터폴에 한가지 의문이 있다

    사기의혹 사건은 수배하는데..
    공관병갑질 의혹 박찬주가 있었던 26기계화사단을
    서울로 진입시켜 탱크로 촛불시민을 학살
    하려고했던 조현천은 왜 수배안하나?..
    혹시 인터폴과 군사반란집단이 한패인가?..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4897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