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S&P "한국 올해 성장률 2.0% →1.8%"

'1%대 성장' 비관론 빠르게 확산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2.0%에서 1.8%로 다시 내렸다.

S&P는 1일 <아시아 태평양 지역 분기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하향 조정했다. 앞서 S&P는 지난 7월 초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0%로 낮춘 바 있다.

S&P는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2.6%에서 2.1%로 대폭 낮췄다.

S&P는 "미중 무역 분쟁뿐 아니라 일본과의 갈등 심화, 중국의 성장 둔화가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며 "경기 전망에 대한 가계와 기업의 확신이 크게 줄면서 지출 감소로 이어졌고 동시에 수출 성장도 둔화했다. 설비 투자가 올해 상반기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해 특히 취약했다"고 하향조정 이유를 밝혔다.

S&P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5.1%에서 4.9%로,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5.1%에서 4.8%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S&P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 및 기술 갈등이 불확실성의 그늘을 드리워 많은 국가의 급격한 투자 둔화로 이어졌다"며 "여기에 최근 한국과 일본의 무역 갈등도 역풍을 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또다른 투자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지난 8월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로 낮춘 바 있다.
박태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18 개 있습니다.

  • 0 0
    111

    이번 일본 동일본 태풍후에 막대한 피해 라서

    빨리 돌아가잖니

    미연준이 미정부 미국채 를 다시 사고
    은행 채권을 사는것으로 유동성 위기 극복하려고 발표햇잖니

    금융발에 대해

    일본 멸망 소원하는 한국은 금융발이 발생햇을때

    과연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2 0
    이 순악질 빨갱이 문재앙이 시키

    할수 있는 거라고는 나라 말아먹는 재주와 사기꾼 실드치는 꼼수 밖에 없는 이시키 이번에 아예 내쳐버리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가자.

  • 2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1 0
    안철수와함께 국민눈높이 정치

    기본.상식.진실 파괴의 편가르기 문00정권= 국가피로증후군!

    보수팔이 구정권, 진보팔이 신정권 오십보 백보!
    흑백편가르기.진영논리 협박적폐.선동적폐 낡은 구정치+ 올적폐 청산!

    한반도는 제2의 임진왜란 혼란중!
    낡은 왜곡청산. 낡은 협박청산. 낡은선동 청산위하여
    국민눈높이 3신당 출범과함께 중도.보수.진보 아우르는 뉴정치로 나아가자

  • 0 0
    `

    `````

  • 0 0
    `

    `````

  • 3 1
    미중무역관세분쟁으로 수출국가는 타격

    특히 독일은 1%대 후반으로 성장율감소 했지만..
    한국은 아직 2%대고..
    성장율감소는 신자유주의가 휩쓸고간후
    소득이 양극화된 후유증이며..
    전세계적인 현상이다..

  • 0 0
    .

    .....

  • 3 0
    다스뵈이다65-소득주도성장 효과있다

    1. GDP대비 40% 국가부채유지는 근거없고
    유럽은 GDP의 60-80%의 국가부채를 유지한다.
    한국은행은 한국국가부채가 35.9%로 발표 했으므로
    국가부채45%까지 유지한다면 170조 추경여력이 있다.
    문제는 6조 추경예산도 자한당이 반대하는것
    2. 박근혜때는 소득수준 60%까지 소득감소
    문재인정부는 하위 20%소득만 감소됐는데
    고령인구 증가때문

  • 3 0
    다스뵈이다67-언론의 경제지표왜곡수법

    1. 고용률=취업자/경제활동인구+비경제활동인구
    분모는 생산가능인구(=경제활동인구+비경제활동인구)를
    말하고 인구감소하면 분자인 취업자도 감소하며
    문재인정부 고용률은 역대최대인데
    찌라시언론은 인구감소에의한 취업자감소만 강조
    2. 실업률=실업자/경제활동인구(취업자+실업자)
    최저임금증가로 취업희망자증가(=실업자증가)
    한것은 말안하고 실업자와 실업률증가만 강조

  • 3 0
    2018소득양극화는 인구구조때문이다

    [다스뵈이다 52-최배근 교수]
    문재인정부의 일자리정책으로 60대이상의 취업증가는
    저임금일자리가 증가된것이고..
    3040대의 취업감소는 상대적으로 고소득이 줄어준것인데
    고령인구 증가와 기득권재벌의 투자와 청년층채용감소로
    인한 소득양극화를 정부정책잘못으로 보도하는것은 언론이
    인구구조변화를 이해못한 결과다..

  • 0 0
    `

    `````

  • 3 0
    2017한국 1인당GDP3139만원을

    연 노동시간 2069시간으로 나누면
    시간당 1만5169원인데 최저임금이 만오천원까지 올라도
    경제성장에 문제가 없다는 뜻이며
    미국의 대표적경제학자 폴 크루그먼(노벨경제학상)은 고소득층의
    수입을 압착(compress)하여 저소득층의 수입을 올린 1940-1970년
    (30년)이 미국경제의 황금기라고 표현했다..

  • 3 0
    스티글리츠 교수-낙수효과는 미신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
    artid=201806050600015&code=920100
    낙수효과는 미신이다. 공정한 과세와 최저임금 강화로
    중산층을 키워야 경제가 살아난다.
    -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 노벨 경제학상(2001년)

  • 3 0
    세계는 자본소득(이자 지대 배당)이

    경제성장율(임금)을 초과하여 양극화 됐다. -토마 피케티(경제학자)-
    양극화는 상품판매시장이 없어지는 경제공황을 초래하는데
    경제공황때 과거 제국주의는 상품을 소비할 식민지확보위한 1-2차
    세계대전으로 한국은 남북분단된후 미국과 소련을 배경으로 대리전을
    했다..결국 자본소득과 노동소득의 불균형이 세계를 전쟁으로
    몰아가는 근원이므로..소득균형이 해결책이다.

  • 2 0
    푸하하

    철수 예언대로 간다 철수는 운동 건달들 실상을 정확하게 봤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