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대목동병원서 81분새 미숙아 4명 연쇄 사망

유족 "배 볼록·호흡곤란 증세"…경찰, 내일 부검해 원인 규명 방침

지난 16일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미숙아 4명이 잇따라 숨졌다.

미숙아 4명의 동시다발적 사망사고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병원과 보건소 등이 다각도로 사고원인을 파악 중인 가운데 1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부검이 끝나봐야 사고원인이 명확히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정혜원 이대목동병원장은 17일 기자브리핑을 열고, "16일 오후 5시40분경부터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4명의 환아에서 심정지가 발생했고 의료진의 적극적인 심폐소생술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환아들은 오후 9시 32분부터 오후 10시 53분까지 1시간 21분 사이에 모두 숨을 거뒀다.

사고 당시 신생아중환자실(총 22병상)에는 환아 16명이 있었는데 모두 미숙아였다. 환아 몸 상태에 따라 배치구역을 구분하는데 사망한 환아 4명은 같은 구역에 있었다.

이날 병원 측이 공개한 시간대별 환아 심폐소생술 실시 시간을 보면 A 환아의 경우 1차 심폐소생술이 오후 5시 44분~오후 6시 4분, 2차가 오후 8시 12분~오후 10시 10분에 이뤄졌다.

B 환아에 대한 심폐소생술은 오후 7시 23분~오후 9시 32분, C 환아는 오후 9시~오후 10시 31분, D 환아는 1차 오후 9시 8분~오후 9시 10분, 2차 오후 9시 11분~오후 10시 53분에 진행됐다.

정 원장은 유가족과 국민에게 사과했다.

다만 신생아중환자실에 있던 환아 4명이 동시 다발적으로 심정지가 유발돼 사망하는 사건은 매우 이례적인 사례이라 정확한 사고원인은 아직 규명하기 어렵다는 게 병원 측 공식 입장이다.

정 병원장은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4명의 아기와 유가족, 예기치 않은 전원 조치로 불편과 고통을 겪고 계신 보호자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병원은 보건소·경찰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원인 파악 및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관계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이른 시일 내 사태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사망한 환아 4명을 제외한 나머지 신생아중환자실 입원 환아 12명 중 4명은 퇴원했고, 8명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전원 조치한 병원은 강남성심병원(5명), 세브란스병원(1명), 보라매병원(1명), 서울의료원(1명)이다.

이에 따라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중환자실은 비어있다. 병원 측은 "전원조치된 환아들은 모두 상태가 양호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장에는 유족 일부가 참석해 병원측에 공개 항의하는 등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한 유족은 "병원에서 우선순위로 챙기는 대상이 언론사인지 유가족인지 묻고 싶다"며 "왜 유가족한테는 아무에게도 연락하지 않고 언론 브리핑을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김한수 병원 홍보실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서 정말로 머리 숙여 사과한다"며 "언론 브리핑이라 유가족에게 연락이 안 간 것이고, 유가족을 신경 쓰겠다"고 해명했다.

사고 발생 직후 유족들은 신생아들이 배가 볼록했고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며 의료진 과실 가능성을 제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신생아 치료와 긴급 조처를 담당한 의사와 간호사들을 상대로 1차 조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이들은 "왜 숨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또 경찰은 숨진 신생아 4명에 대한 부검을 18일 오전 실시해 자세한 사망원인을 밝히는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의료사고 전담팀에서 의료과실 여부를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추가로 소환 조사를 통보한 사람은 없다"며 "부검과 감식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사망 원인이 감염병으로 드러날 경우를 대비하고 있다.

병원 측은 신생아 중환자실이 기본적으로 환자 격리 시스템이라 감염병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경찰 조사에서 감염병으로 결론이 날 경우 중환자실에 함께 있었던 신생아 12명의 안전에 빨간불이 켜진다.

홍정익 질본 위기대응총괄과 과장은 "전원되거나 퇴원한 다른 신생아의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새로운 감염병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지 확인하고 필요한 검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양천구보건소와 함께 사망한 신생아들 의무기록 분석해 사망 전 공통점이 있었는지 등 역학조사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16 개 있습니다.

  • 3 1
    테러도 고려해야.

    바이러스, 기기조작실수, 병원감염 등도 있지만,
    원한에 의한 살인
    테러
    이런 가능성도 있지.
    출입종사자들 뒷조사도 철저히 해야하고,
    간단한 이유로 해코지할 가능성이 제일 크다고 봐야지.
    부모들 인간관계 뒷조사도 필요하고.
    일이 커졌으니 신중하게 대처해야지, 병원에 맞겼다간 메르스꼴나지마란법없지.

  • 2 1
    숨기지 말고 원인을 밝혀라

    종합병원도 사람이 하는 거라 완벽할 수는 없겠지만
    아기들이 4명이나 거의 동시에 죽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병원측은 숨기지 말고 정확하게 사고의 원인을 밝히고 석고대죄하고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아기를 졸지에 잃은 부모들의 심정은 말도 못하게 아플 것이다
    무엇으로 위로가 되겠나.
    어쩌다 이런 일이.....

  • 1 0
    엽전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2 1
    뺀지리

    실력도 없고 정성도 부족하고, 조동아리만 놀리는 것들. 이게 네들의 수준이다. 조사의 결론은 말단의 실수로 나오겠지. 피해자 가족은 이길 방법이 없다. 병원이나 의사의 과실을 증명해줄 의사가 없다. 실력있는 의사를 국가공무원으로 채용하거나, 안되면 수입해서라도 보완합시다.

  • 2 1
    정유라의 이대

    정유라 부정입학 정신으로 진료를 하니까
    그 모양 그 꼴도 신생아도 죽어나가지요

  • 3 0
    ㅇㅇㅇㅇ

    의사 조무사와 간호 조무사들이
    또 개짓거리 했긌지

  • 0 0
    breadegg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6 0
    홍발정

    배가 블룩 호흡곤란은
    질소과다 산소농도 조절 실패
    업자가 주입 산소 농도 조절할때
    싸게해서 돈좀 땡겨 먹으려구
    한것이지
    산소 공급업자새퀴들 넘 돈밝히려다
    애들 4명 잡았네
    으이구 그놈의 장사꾼들 생명이 중요혀

  • 1 1
    홍발정

    의사새뀌들 환자 조라 무시하지
    아닌 분도 계시지만

  • 3 0
    지나가는 나그네

    새 생명이 태어나도 그 잠시의 관리를 부실히 해서 아깝고 귀한 생명들을 피어보지고 못하고 죽게하다니, 그것도 아이를 잘 살리기 위해서 맡긴 병원에서... 참 어이가 없다. 누구는 다 죽은 사람도 살려내더만, 저게 뭔 멘붕상태인지 ㅉㅉ...

  • 2 1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여대 병원에서 여의사한테 수술을 받는 건 목숨을 갖고 도박하는 일이다.

  • 0 3
    中 수만명 실종 공포의 경찰국가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에서는 지난 해부터 많은 사람들이 실종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가 극단적 이슬람 사상에 영향을 받았다고 판단해 이 지역에 이념 주입을 위한 비밀수용소를 설치하면서이다. 이때문에 이곳은 공포가 지배하는 경찰국가로 변모했다.

    이런 개좄가튼 나라를 빨아대는 우리이니새끼
    베트남 적화통일보고 희열 느꼈다는 자서전보고 진즉 알았다

  • 1 2
    정작 뒈져야 할놈은

    비둘기알이나 쳐먹고 멀쩡한데 ㅆㅂ

  • 3 0
    "심정지"

    아니
    다른 곳도 아니고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심장이 멈추면 사망이지 얼어죽을 심정지라는 말이 웃~겨

  • 6 0
    철져한조사가필요

    한명도 아닌 4명 이라면 병원
    문제가 많다고 생각된다
    철져한 조사가 있어야한다

  • 1 0
    드라큐라

    곤지암 정신병원을 관광명물로 개발해라
    호러팬들이 마니 올겨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