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8월 소비-설비투자-건설-제조업가동률 감소

초호황 반도체 제외한 나머지 경제지표에 적신호

지난달 전체 산업생산이 전월 수준에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소비·투자 지표와 제조업 가동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경제에 경고음이 켜졌다.

29일 통계청의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8월 전체 산업생산의 전월대비 증가율은 0%였다. 7월 1.0% 증가했다가 다시 성장세가 멈춘 것.

광공업생산은 전월보다 0.4% 늘었다. 하지만 이는 전적으로 반도체 초호황에 따른 착시다. 기타운송장비(-18.5%), 자동차(-4.0%) 등은 생산이 줄었으나 반도체 생산이 12.4% 늘며 전체 광공업생산의 증가세를 이끌었기 때문이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1.1%포인트 낮아진 72.0%를 기록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0.1% 늘었다. 도소매(-0.4%), 예술·스포츠·여가(-2.8%)에서 생산이 줄었고 보건·사회복지(1.1%), 전문·과학·기술(1.3%)에서 생산이 늘었다.

그러나 소비, 투자는 모두 줄었다.

소매판매는 1.0% 감소했다. 소매판매는 6월(1.3%), 7월(0.1%) 2개월 연속 증가하다가 3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설비투자도 0.3%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7월(-5.1%)에 이어 2개월 연속 줄었다. 설비투자가 2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작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건설에도 제동이 걸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2.0% 감소했고 건설수주는 전년 동월보다 3.4% 감소했다.

경제 수요 측면 대표 지표인 소비·설비투자·건설기성이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2016년 9월 이후 처음이다.
박태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이명박근혜의 국정농단 결과지

    자원외교한다며 공기업 자산 도둑질, 4대강 공사한다며 수자원공사 도둑질, 방산 비리로 세금 도둑질, 재벌에게 뇌물 받고 특혜 나눠주기, 주택시장을 투기판으로 만들어 시장경제 망가뜨리기 등으로 자원이 제대로 분배가 되지 않으니 기업이 무슨 수로 이익을 내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