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비례대표 9명 '셀프제명' 의결, 바른미래당 해체 수순

바른미래당, '셀프제명' 문제 없는지 선관위의 유권해석 요청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18일 비례대표 의원 9명에 대한 셀프제명을 의결, 바른미래당이 본격적 해체 국면으로 진입했다.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비례대표 제명에 대해 호남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수없이 토론을 거쳐 오늘 제명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재적의원 17명 중 13명이 참석했고, 비례대표 9명이 제명됐다"며 "바로 의사국으로 가서 무소속 등록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셀프제명된 9명의 의원은 김삼화, 김수민, 김중로, 신용현, 이동섭, 이상돈, 이태규, 임재훈, 최도자 의원 등이다.

이 가운데 안철수계 의원인 김삼화, 김수민, 이동섭, 이태규, 신용현 의원은 국민의당 창당에 참여할 예정이고, 김중로 의원은 미래통합당으로 갈 예정이다.

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은 무소속으로 남을 것으로 알려졌다.

채이배, 장정숙, 박주현, 박선숙 의원은 이날 의총에 참석하지 않아 제명이 의결되지 않았다.

이 권한대행은 이와 관련, "네 분은 저희들이 의총을 하기 위해 공지를 했고, 수없이 전화통화를 해도 전화를 받지 않고, 의원실에 보좌진을 통해 확인한 결과 참석을 안하겠다고 했다"며 "바른미래당에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기존 17명에서 8명으로 줄었고, 지역구 의원인 김동철·박주선·주승용·권은희 의원 등 4명도 조만간 탈당해 바른미래당은 사실상 해체 수순에 접어들었다.

이에 맞서 바른미래당은 이날 '셀프 제명'의 위법여부에 대한 유권해석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했다. 윤리위원회의 징계결정이 없는 상태에서 진행되는 셀프 제명이 절차적으로 하자가 있다는 것이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10 개 있습니다.

  • 0 1
    ...

    .............

  • 2 0
    전투왕

    학규한테 민주 비례 2번 주라
    1212때 출동한 놈들이 나중에 출세한거처럼

  • 0 1
    -

    -----

  • 0 1
    -

    -----

  • 0 1
    -

    -----

  • 1 0
    다스뵈이다65-소득주도성장 효과있다

    GDP대비 40% 국가부채유지는 근거없고
    유럽은 GDP의 60-80%의 국가부채를 유지한다.
    한국은행은 한국국가부채가 35.9%로 발표했으므로
    국가부채45%까지 유지한다면 170조 추경여력이 있다.

  • 1 0
    박선숙과 박주현

    참으로 안타까운 인물들이다!
    친문운동권들의 핍박을 받아서 유능한 여성인물 둘이가...!
    박선숙은 김대중 박주현은 노무현 두 대통령의 사랑을 받았는데...!

  • 1 0
    이영섭 기자

    자한당파
    이영섭 기자가
    뭔 꼼수를 부리려
    이런기사를 썼는지
    두 눈 부릅뜨고 살펴봐야 한다

  • 0 1
    -

    -----

  • 2 0
    MBC 스트레이트..SOK의혹..

    스페셜비리 올림픽 수준..
    문체부 조사발표 개봉박두..
    MBC는 다 계획이있구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