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안철수 “손학규, 당원 뜻 묻자는 제안 왜 회피하냐"

“내게 모든 것 맡긴다는 원래 제안대로 하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자신의 '비대위원장직' 요구를 성토한 데 대해 "당이 위기상황이어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당원들의 뜻을 묻자고 한 제안에 대해 왜 계속 회피하시는지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맞받았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무너진 사법정의를 논하다-젊은 법조인과의 대화’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손 대표 기자회견에 대해 "비대위 제안은 손 대표께서 지금까지 공언하셨던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가 어제 손 대표님 만나뵙고 두가지 제안을 했다”며 "하나는 지금까지 손 대표님께서 제안해주셨던 것처럼 비대위를 구성하고 제게 모든 걸 맡긴다는 손 대표님의 원래 제안대로 하셔도 좋다는 것이고, 다른 제안은 전당원 투표를 하자는 것이다. 당의 주인이 당원이고 지금 당이 창당된 이래 가장 위기 상황이니 이런 때일수록 당원들 의사를 묻는 게 맞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손 대표가 당대표실에서 만난 데 대해 불만을 토로한 데 대해서도 “투명하고 공개적인 게 가장 바람직한 것 아니냐”고 반문한 뒤, "당의 위기상황에서 어떠한 오해나 그런 것이 나오면 안된다 생각해서 투명하고 공개된 장소에서 만나뵙자고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손 대표가 ‘오너가 CED 해고 통보하듯 했다’고 비판한 데 대해서도 "여러 처해있는 상황을 말씀드리고 지금까지 고생하셨기 때문에 오해할 수도 있지만 저는 원래 그렇게 무례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항상 예의를 갖춰서 말씀드리는 사람이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일축했다.

그는 신당 창당 여부에 대해선 “정치는 책임 아니겠냐”고 반문한 뒤, "정치에서의 리더십은 구성원들의 동의 하에서 힘을 얻고 추진력을 가질 수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지율 기자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0 0
    목불인견

    아장 아장 안철수
    뭏가에서 노는 아기같다니만
    그데로네.
    손학규씨. 당신 몇살인데 아이하고 놀고 있는가?
    내가 보기에 아장 아장 안철수는
    자기 중심적인 사람일 뿐이야.
    보통 아이들 같이.

  • 2 1
    ...

    안철수.. 갈수록 비호감이네.
    너를 더 말해 무엇하리. 이젠 그냥 꼴 보기도 싫다.
    메기처럼 뒤집어진 주둥이도 보기 싫고.

  • 0 0
    `

    `````

  • 0 0
    `

    `````

  • 0 0
    `

    `````

  • 4 1
    결국 바미당의 국고지원금 100억

    때문에 생긴일인데..
    계단치킨런 하고..미국가서 놀다가..
    선거법 개정으로 비례표가 장사 될것같으니까..
    잽싸게 돌아와서..손대표가 단식해가면서 지킨 바미당을
    내놓으라는 배은망덕쇼..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7314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