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안나푸르나서 한국인 교사 4명 눈사태로 실종

네팔 대사관 "폭설 등으로 기상 상황 좋지 않아"…현지 경찰구조팀 급파

네팔 고산지대인 안나푸르나를 트래킹하던 한국민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사고는 현지시간 17일 오전 10시30분∼11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래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천230m)을 지나던 도중 눈사태를 만나면서 발생했다.

현재까지 4명이 실종됐고 다른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외교부는 "한-네팔 관광 및 트래킹 운영 협회 사무총장이 현지 시간 오후 3시 관련 사고 소식을 주네팔대사관에 연락해왔다"고 전했다.

주네팔대사관은 사고 접수 직후 경찰에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하는 한편, 국내에 있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소식을 전달했다.

사고 현장은 네팔 중부의 히말라야 인근 포카라시에서 도보로 3일가량 가야 하는 곳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는 며칠째 폭설이 내리는 등 기상 여건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다. 18일 오전 네팔 경찰구조팀이 현장으로 급파됐지만, 현장 접근이 어려워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트만두에서 포카라로 가는 항공편도 악천후로 최근 계속 결항이 되고 있다. 카트만두에서 차량 편으로 포카라로 가려면 평소 7∼8시간이 걸리는데 곳곳에서 길이 끊어져 이 역시 접근이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주네팔대사관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구성,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을 요청하는 한편 본부 신속 대응팀을 파견해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네팔대사관 관계자는 "18일 오후 카트만두에 도착할 신속대응팀과 함께 구조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경찰 당국은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사고 현장에는 도로가 연결돼 있지 않고, 온종일 기상악화로 항공구조 작전도 불가능했다"며 "경찰과 주민이 걸어서 현장에 가도록 보냈다"고 말했다.

실종자들은 현지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체류 중이던 현직 교사들로 알려졌다.

충남교육청은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연락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소식을 접한 교육청은 비상대책반을 꾸리고 현지에 지원인력을 급파했다.

이번 네팔 교육봉사활동에 참가한 교사는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 출발했다.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연합뉴스

댓글이 20 개 있습니다.

  • 1 0
    어른들 말씀 잘들어!

    엣날 어른들은 아이들 키울때 위험한 짓 하려고하면 이랬다. 에비다! 만년설에 묻혀 가족들 한 심으려갔나? 느들이 안가도 그 산은 그곳에 있다. 즛쯧!

  • 0 0
    제인본드

    잘갓구먼
    이제가믄 언제오나

    ㅎㅎㅎㅎㅎㅎㅎ

  • 0 0
    사고당한사람들 안됏지만 . . .

    그렇게 위험한곳엘 뭐하러가는건지 참 ~
    안타까우면서도 한심한생각이든다 . . .

  • 0 1
    `

    `````

  • 0 1
    `

    `````

  • 1 0
    주한미국대사 해리스 인생샷..,

    https://www.vop.co.kr/A00001461743.html
    표정을보면..
    해리스도 명바기처럼 설치류같다..

  • 1 0
    김영삼 이명박근혜정부의 대북송금액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때보다
    많다..
    [ 2019-1-21일 김어준뉴스공장-박지원 의원 ]
    https://podty.gslb.toastoven.net/meta/episode_audio
    /92434/167056_1550710616426.mp3

  • 0 0
    문제는..

    도가 있어야 닦든지 말든지 할것아닌가?..
    과일껍질처럼 얇은 지표면에 튀어나온 작은 티끌같은산에
    오른다고 세계각국에서와서 히말라야 자연환경만 오염시켰다..

  • 2 1
    대북송금최고액은 김영삼정부다

    통일부자료 2010.10.5
    김영삼
    36억달러 [4조원]
    김대중
    13억4,500만 달러 [1조5,500억원]
    노무현
    14억1,000만 달러 [1조6,200억원]
    이명박
    7억6,500만 달러 [ 8,600억원 ] 임기 절반 2010.6까지고
    이명박 대북송금총액은 16억8000만달러로 김대중..노무현때보다
    더 많은 돈이 북한으로 송금됐다.

  • 2 1
    크리스천의 이름으로(사도 빌립)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로마 카톨릭(바티칸)입니다. 공중 권세를 가진 멸망의 아들 적그리스도(세계 대통령,666,짐승)는 카톨릭(음녀)과 손을 잡지만 카톨릭은 나중에 버림을 받습니다.

    천주교인들(신부와 수녀를 포함)은 기독교로 개종하기를 바랍니다!!!

  • 0 1
    `

    `````

  • 0 1
    `

    `````

  • 0 0
    문제는..

    도가 있어야 닦든지 말든지 할것아닌가?..
    과일껍질처럼 얇은 지표면에 튀어나온 작은 티끌같은산에
    오른다고 세계각국에서와서 히말라야 자연환경만 오염시켰다..

  • 3 0
    대북송금최고액은 김영삼정부다

    통일부자료 2010.10.5
    김영삼
    36억달러 [4조원]
    김대중
    13억4,500만 달러 [1조5,500억원]
    노무현
    14억1,000만 달러 [1조6,200억원]
    이명박
    7억6,500만 달러 [ 8,600억원 ] 임기 절반 2010.6까지고
    이명박 대북송금총액은 16억8000만달러로 김대중..노무현때보다
    더 많은 돈이 북한으로 송금됐다.

  • 4 2
    ㅋㅋㅋㅋ

    문좨앙 십새끼는 이런거 관심없어

    자국민 뒤지덜 말던 ㅋㅋ 북조선 퍼줄 생각 ㅋㅋ

    암 빨갱재앙 ㅋ

  • 0 2
    `

    `````

  • 0 2
    `

    `````

  • 0 1
    `

    `````

  • 0 0
    문제는..

    도가 있어야 닦든지 말든지 할것아닌가?..
    과일껍질처럼 얇은 지표면에 튀어나온 작은 티끌같은산에
    오른다고 세계각국에서와서 히말라야 자연환경만 오염시켰다..

  • 1 0
    세습돈

    7시간동안 내충견들은 김왕조 붕괴막기위해 퍼줄 궁리만
    하랑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