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민주당 "오후 6시 본회의" vs 한국당 "16일 열자"

민주 "형소법, 회기결정의 건, 총리 인준안 순으로 처리"

여야는 13일 본회의 개의를 놓고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6시 본회의 개의 방침을 밝혔으나 자유한국당은 16일 오전 10시 개의를 주장하며 팽팽히 맞섰다.

이인영 민주당,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와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원내대표 회동을 열고 의사일정과 법안처리 등을 논의했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이동섭 권한대행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민주당은 오후 6시에 개회하자는 입장이고 한국당은 오는 16일에 합의해서 열자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는 "국무총리 인준안은 한국당이 반대하고 있고, 민주당은 오늘 처리하자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10시나 오후 2시에 정상화하자고 했다"며 "(오후 6시 개의는) 야간부 학생도 아니고 말이 안된다고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형사소송법이나 검찰청법, 유치원 3법에 대한 입장은 의원총회를 한 다음에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원칙은 형사소송법이 먼저고 다음은 회기결정의 건, 그 다음은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동의안, 정보위원장 선임, 검찰청법, 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등 유치원3법의 순"이라며 "우리는 늦어도 (본회의를) 6시쯤에는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에 대해 "총리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처리를 오늘 중에 해줬으면 좋겠다, 여야 협조를 당부한다"며 "오늘 본회의 일정과 관련해 오후 5시까지 여야 원내대표들이 다시 만나서 구체적인 합의를 도출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한편 여야는 이혜훈 새보수당 의원의 바른미래당 탈당으로 공석이 된 정보위원장직을 바른미래당 몫으로 승계하는 데 대해서는 이견 없이 합의를 이뤘다.
이영섭, 강주희 기자

댓글이 11 개 있습니다.

  • 4 0
    자한당 사기극

    민주당은 자한당 사기꾼놈들 에게 속지말고 오늘 모든법안 다처리 해버려라

  • 2 0
    국회

    민주당 남어지 법안 미루지말고 오늘 다 표결처리 해버려라 자한당 싸가지없는 개자식들 눈치보지말고 확실하게 강행 처리 해버려라 정세균 총리도 꼭표결 처리 해라 자한당놈들 버르장머리을 이번국회때 고쳐놓아야 한다

  • 2 0
    전주시민

    오늘중으로 끝내라 왜구들 말 믿으면,진짜 바보 인증이다

  • 1 0
    심가속셈

    그때가서 또 페스트랙 수업을 써 국무총리 인준하지 않으면 이낙연총리 국회의원 나서지 못하도록 하는 꼼수이니라.
    16일까지 공직에서 물러나지 않으면 출마불가라는 마왕의 꼼수작전이다.
    제처리도 욕본다.

  • 0 0
    `

    `````

  • 0 0
    `

    `````

  • 11 0
    검경수사권조정이..

    검찰개혁의 화룡점정인것을..
    자한당도 알고있다는 뜻이므로..
    절대로 국회를 연기하거나 의결을 늦추면 안된다..

  • 0 0
    `

    `````

  • 2 0
    한국당에게

    언제적 법안인데....맨날 미루자고만허냐....헌국당은 법안통과에 참여도 않했으므로 세비 환수허라....국민 혈세로 쳐묵고 사는것들이 건방지게 장외투쟁이나하고...개독목사 똥꼬나 빨고....

  • 5 0
    김삿갓

    심가 사기꾼에 속지마시라!

  • 5 0
    오후6시에 밀어 부쳐!!!!!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