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靑 "과도한 오해와 억측으로, 일어나선 안될 일 일어나"

"백원우 별동대라는 억측 보도 사실 아니다"

청와대는 2일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검찰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과 관련,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게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며 검찰과 언론에 책임을 떠넘겼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일어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당시 두 분의 특감반원이 직제상 없는 일이라든지 비서관의 별동대라든지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두 분의 특감반원이 당시 울산시장 사건 담당했다는 언론보도가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고, 창성동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 문건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영민 비서실장이 고인 등이 고래고기 갈등 때문에 울산을 찾은 것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선 "특감반원은 대통령 친인척 특수관계인 담당업무 뿐만 아니라 민정수석실 업무 조력 업무가 가능하다"며 "2018년 1월 경 민정비서관실 주관으로 집권 2년차 맞아 행정부 내 엇박자 이해충돌 실태를 점검하기로 했고, 그 실태조사를 위해서 민정수석실 행정관 감찰반원 30여명이 대면 청취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 과정에서 고인을 포함한 2명의 감찰반원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를 담당했고 2018년 1월 10일쯤 울산에서 먼저 해경에게 중립적 입장에서 고래고기 사건을 청취하고 그후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또 다른 1인은 울산지방경찰을 방문해 각각 사건을 청취하고 상경했다"고 덧붙였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1 0
    ㄷㄷㄷ

    어이 최병성기자!
    언론과 검찰에 떠넘겼다고?
    정말 요따위로 쓸건가?
    이러니 기레기 소릴 듣지!

  • 1 0
    ㄷㄷㄷ

    바로 밑에... 참 한심한 미친 넘일세! ~

  • 1 2
    조국다해처먹겠다고씹세끼야개세끼 야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