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당 "노영민, 고래가 대통령 친인척 반열에 올랐다는 거냐"

"차라리 고개고기 먹으러 갔다면 비웃음 덜 샀을 것"

자유한국당은 1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별도로 운영하던 별동대가 울산까지 내려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노영민 비서실장이 ‘고래고기’ 사건을 해결하러 간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 "고래가 어리둥절할 일"이라고 힐난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의 친인척을 관리하는 민정수석실의 백원우 직할 별동대가 느닷없이 고래때문에 울산방문이라니, 고래가 대통령 친인척 반열에 올랐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기가 찰 노릇이다. 얼마나 국민을 우습게 보면 이런 말도 말이라고 늘어놓는단 말인가"라면서 "차라리 고래고기 먹으러 갔다더라고 했으면 비웃음을 덜 샀을 노릇"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 뒤의 몸통이 청와대 깊숙한 권력 핵심이라는 점은 분명해졌다"며 "어디의 누구까지인가만 남았다.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로, 다시 경찰로 넘겨줬다는 첩보의 생산자가 누군지, 노영민 비서실장도 인정한 수사상황에 대한 청와대 보고와 관련해 청와대에 언제 어떻게 수사상황이 보고됐는지도 철저히 가려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조사에 협조하라"며 "그리고 느닷없이 비리사건에 끌려들어온 동해바다 고래에게도 사과하라"고 비꼬았다.
강주희 기자

댓글이 11 개 있습니다.

  • 1 1
    김명섭

    고래 씨ㅃ 같은 개소리 아가리로 잘도지껄이네ᆢ

  • 2 1
    얼척이 없어요

    포경 사건 해결하러...
    갔다는 군요

  • 2 1
    삶은 고래가 웃을 일이다!!!

    포경선 뒤집히는 소리!!!

  • 3 1
    007

    자살당하는 놈들 줄줄이 나올거다

  • 5 0
    잉여작가

    직장생활 해본 사람이면 다 압니다. 일반적으로 중요한일을 믿을만하고 유능한 사람 시키고 덜 중요한 일일수록 한직으로 밀려나거나 무능한 사람들을 시키죠. 백원우가 고작 고래고기 문제 해결하러갈 군번일까요 ? ^^

  • 5 1
    모비딕

    밑에 고래댸가리의 정은충견보이네

  • 4 1
    황제조국을 재임명하라.쩝쩝이 씹세끼야

    .....

  • 2 0
    아래댓글 쓰는 머저리나,양아치당이나

    ‘고래고기 환부 사건’은,
    2017년 울산 경찰이 불법 포경 증거물로 압수한 고래고기 가운데
    상당량을 울산지검이 한 달 만에 포경업자들에게 돌려주면서 빚어진
    검·경 대립 상황을 말한다.

  • 5 3
    개소리

    고래고기는 신경쓰면서,
    문다혜는 모른다던 조국이. ㅋㅋㅋ

  • 7 3
    고래둥절

    이 색히들 이제
    고래까지 청와대에서 보호하냐?

  • 6 2
    아히만

    인간백정 김일성 왕조도 빠는데 고래를 못 빨아?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