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北해안포 사격후 美정찰기 연일 한반도 상공 비행

미사일 발사 등 北 추가도발에 대비 강화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안포 사격 이후 미군의 대북 감시 활동이 강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동향이 지속해서 포착되고 있다.

28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전날 미군의 리벳 조인트(RC-135V) 정찰기가 서울과 경기도 일대 상공을 비행한데 이어 이날 E-8C 1대가 한반도 상공 3만2천피트(9천753.6m)를 비행했다.

E-8C는 미군의 첨단 지상감시정찰기다. 통합 감시 및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이 정찰기는 고도 9∼12㎞ 상공에서 북한 지상군의 지대지 미사일, 이동식발사차량(TEL),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항구에 있는 잠수함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찰기는 폭 44.2m, 길이 46.6m, 높이 12.9m로 순항속도는 마하 0.8이다. 한 번 비행하면 9∼11시간가량 체공할 수 있고, 항속거리는 9천270㎞에 이른다.

지난달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가데나(嘉手納) 미 공군기지에 E-8C 2대가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군의 전략자산에 속하는 이 정찰기는 과거 북한의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징후 등이 포착됐을 때 한반도 상공에 전개해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전날에는 리벳 조인트(RC-135V) 정찰기가 서울과 경기도 일대 3만1천피트(9천448.8m) 상공을 비행했다. 리벳 조인트는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기로 앞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전 수도권 상공에서 작전을 한 바 있다.

미군 정찰기의 한반도 상공 비행은 북한의 발사체 추가 발사에 동향을 감시하기 위해 투입되는 경우가 일반적이지만, 이달 23일 북한의 서해 해안포 사격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북한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창린도를 방문했을 당시 해안포 수발 사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하며 대북 감시 체계를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1 0
    미국새끼들이 긴장하고있단반증

    노스코리아가 연말가지 대화의시한을정한건 미국놈들한테
    베푸는 관용의 최후기일이고 그시간이지나면 힘으로정리하는
    수순으로 돌입할거같은예감이 강하게들거덩 . .
    미군과 민간인합해봐야 채 이십만이안될건데 노스코리아
    특공대가 작전펼치면 미군기지 순식간에 점령하고 일부는사살하고
    나머지는 모두포로로잡혀 비참하고 개망신스럽게 철수당하는
    수모를 전 세계앞에보여주게될듯

  • 2 2
    부시

    충견들 믿고 지맘대로 까부는 세습돼지에 대한 경고다

  • 0 0
    `

    `````

  • 2 0
    상호확증파괴(MAD)전략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대립하는 2개국이 있을 때, 둘 중 어느 한쪽이
    상대방에게 선제핵공격을 받아도 상대방이 핵전력을 보존(SLBM)시켜
    보복핵공격을 할 수 있는 경우 핵무기의 선제적 사용이 쌍방 모두가
    파괴되는 상호파괴를 확증하는 상황이 되므로 이론적으로 상호확증
    파괴가성립된 2개국간에는 핵전쟁이 발생하지 않게 되는것(위키백과)

  • 2 0
    트럼프가 말하는 1억명의 의미는..

    핵전쟁이라는 것이고..
    핵무기의 전략은 상호확증파과전략(MAD)이므로..
    북한핵은 전쟁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된다..
    만일 주한미군 2만수천명이 1억명에 포함된다면..
    전쟁에 관련된 누가 후보가 되든지 미국대선에서는
    결코 당선될수없으므로..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5491

  • 0 0
    `

    `````

  • 1 0
    니놈도 쑈하지 말고

    트럼프 새키야
    글로벌 호크 어여 인도해라

  • 1 0
    민주평화당

    방위비협상을 위해 열심히 정찰하는군!!!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