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승민 "日경산성 발표, 여전히 속좁은 태도 보여줘"

"경위 어찌됐든 지소미아 종료 철회한 정부 결정 적극 지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일본이 한국의 지소미아 연장 결정에도 불구하고 대한 수출규제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일본 경제산업성이 수출규제와 지소미아는 성격이 다르고 관계없는 일이라고 발표한 것은 여전히 일본 정부의 속좁은 태도를 보여주는 것으로서 앞으로 진행될 한일협상에 어려움이 있을 거라 예상한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그러나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의 이러한 협량한 태도에도 불구하고 역사와 주권의 문제에는 확고한 원칙을 지키되, 안보와 경제 문제는 오직 우리 미래의 국가이익만을 기준으로 냉정하게 협상해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조건부 유예 결정을 내린 데 대해선 "우리 정부는 지소미아 종료를 6시간 앞두고 종료 효력 정지를 발표했다. 그 경위가 어찌되었든, 지소미아 종료를 철회한 정부의 결정을 환영하고 적극 지지한다"며 "한일 양국이 외교적 노력을 통하여 한미일 안보 공조의 붕괴라는 치명적인 파국을 피하게 된 것은 우리의 국가이익을 위해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

    `````

  • 5 0
    외교의 상대방이 경제를 안보프레임으로

    악용한다면..
    당연히 안보프레임으로 응수해야 한다..
    지소미아 종료연기는 하지만 연기기간이 얼마일지 모른다면
    불확실성증가로 상대방은 안보프레임이 오히려 안보를 해치는
    역설에 빠지게 되므로..문대통령은 현명한 판단을 한것같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5364

  • 2 5
    문재앙

    내년 총선에 어디에 출마하지 얍삽한 유승민 교활한 유승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