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전사장 "모든 전기료 특례할인 없애겠다", 1조1천억 규모

나경원 "탈원전으로 적자회사 만들어놓고 국민에게 메우라 하다니"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새로운 특례할인은 원칙적으로 도입하지 않을 것이고, 현재 운영 중인 한시적 특례제도는 모두 일몰시키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갑 사장은 29일자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수익도 못 내면서 공익성만 추구하는 것은 주식회사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복지와 산업정책은 재정으로 추진하는 게 맞는다"며 "요금 할인보다 바우처 제도를 활용하는 게 낫고 그보다 더 좋은 건 소득보조 형태로 현금을 지급하는 것이다. 현재 온갖 할인 제도가 전기요금에 포함돼 있다"며 정부에 쓴소리를 했다.

그는 "전기차 특례할인도 할인 없이 요금을 다 받아봐야 여전히 휘발유 가격의 32%에 불과하다. 지금은 할인 때문에 휘발유 가격의 7%밖에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나아가 "정부와 용도별 요금원가 공개를 협의하고 있다. 2012년까지 공개했던 요금 원가는 영업비밀이 아니다. 모든 국민이 고객이기 때문에 정확한 정보를 아는 게 중요하다"며 "현재 주택용은 원가의 70%가 안 된다. 농업용은 30% 조금 넘고, 산업용은 원가에 근접했다. 원가와 비슷한 수준은 일반용 요금뿐이다. 야단을 맞더라도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경>은 "현재 필수사용량 보장공제와 하계 누진제 할인을 포함해 주택용 절전 할인, 에너지저장장치(ESS) 충전 할인, 신재생에너지 할인, 전기차 충전 할인, 초중고·전통시장·도축장·미곡처리장 할인 등으로 지난해에만 총 1조1434억원이 한전 적자로 이어졌다"며 "한전은 11월 말까지 자체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을 마련한 뒤 내년 상반기까지 정부와 협의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요컨대 내년 4월 총선후 특례할인 폐지 형식을 통해 사실상 전기료 인상이 단행될 것이라는 전망인 셈이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0일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탈원전으로 멀쩡히 잘 돌아가던 한전을 적자 회사 만들어놓고 적자를 국민에게 메우라고 하나. 국민이 봉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 정부도 속으로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눈치를 보며 총선 뒤로 미루고 있었다"며 "아직도 원전에 대한 근거 없는 공포에 사로잡힌 것인지, 아니면 태양광 마피아 눈치를 보는 것인지 참으로 답답한 실정"이라고 비난했다.
강주희 기자

댓글이 21 개 있습니다.

  • 4 0
    산업용이 원가에 근접했데

    산업용전기가 전세계에서 젤 싸지 않나??

    이거 삼척동자도 아는거 아닌가??

    근데...산업용 전기가 원가에 근접이래 코메디네

  • 3 1
    쓰리우덩

    나경원 또 거짓말한다

    원전은 지금 전 정권보다 더 많이 돌아가고

    앞으로 줄이겠단건데...

    진짜 무서운 여자다..자한당 인간들은 어떻게든 정권 다시 얻어 보려 발버둥 치지만...내가 봤을때 힘들다...

    쟤들이 10년 나라 말아먹은거 회복시키는거도 쉽지않다

  • 7 0
    한전사장놈

    야이양아치세끼덜아 네들몇년전에 사장놈부터 말단까지 성과금챙기며 난리쳤지
    그런데 왜1조이상적자를기록했는지성찰해야지어디다 일개사장놈의세끼가 핑계를대고지랄이냐 국민이호구냐 이10세꺄 다카키가만들어놓은누진제를 50년가까이 적용하면서 국민들 등골빼먹고 네넘들은 적자를혈세로 보전해주고 정부가네들밥이냐.
    네넘들연봉삭감하고사장네놈은 50%인하해서받아라 개병쉰세끼덜.

  • 5 0
    양아치 자유당~

    저~역겨운 토왜녀는 뭐든지 남탓~

  • 3 0
    양아치 자유당~

    "정부, 상위 20개 대기업에 3년간 전기요금 3조5천억 깎아줘"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포스코,현대제철등 20개 대기업의 2014년 원가손실액이
    7천239억4천900만원.
    상위 20개 대기업의 2012~2014년 3년간의 원가손실액을 모두 합치면
    3조 5천418억3천100만원
    2016-05-18

  • 0 0
    '

    '''''

  • 2 0
    원전이 폐쇄된곳은 아직없고..

    명바기때 부실공사로 가동을 멈춘경우가 많았고..
    2019년 여름이 덥지않아서 전력 수요가 줄어든점은 있다..
    결론은 탈원전때문이라는 모든기사는 가짜뉴스다..
    탈원전은 몇십년간의 장기 계획이므로..

  • 0 0
    '

    '''''

  • 1 0
    원전이 폐쇄된곳은 아직없고..

    명바기때 부실공사로 가동을 멈춘경우가 많았고..
    2019년 여름이 덥지않아서 전력 수요가 줄어든점은 있다..
    결론은 탈원전때문이라는 모든기사는 가짜뉴스다..
    탈원전은 몇십년간의 장기 계획이므로..

  • 1 0
    대부

    좌좀들아, 정은한테 돈달라 해라

  • 3 0
    재벌 대기업에 대한

    전기료 원가이하 혜택만 줄여도
    국민들 전기료 부담은 훨씬 줄겠지
    그리고 kbs 시청료 분리 징수해야한다
    왜 시청하지도 않는 방송의
    시청료를 강제적으로 납부해야
    하는지 상식적으로 납득할수 없다

  • 0 0
    손가락조폭놈이 일베보다 더 악질종자임

    손구락조폭놈들 찢재명지지자들
    민주당에 잠입하여
    달창 문재앙 씹어대면서 온갖욕설로
    인테넷 댓글로 도배하는 악질분탕종자들임
    일베보다 더 악질종자들임

  • 0 0
    문베넘이나 일베넘이나

    근데 이넘들은 하나같이 원가 개념으로

    문제의 핵심을 회피한다는거여

    가정용은 많이 못쓰게 누진세 붙여놓고

    많이 안써서 원가에도 못미친다는 ㄱ소리하고

    산업용이나 상업용은 누진세 없이

    많이 쓰도록 권장하면서 마진이 남는다는

    해괴한 논리를 펴고 있는거지

    전기나 석유는 적게 쓰도록 권장하는게

    국가 에너지정책의 기본인데

    한전 사장나부랭이가 ㄱ소리하네

  • 0 0
    문베넘이나 일베넘이나

    사장자리 앉혀놓으면 똑같다니깐

    이 쉐리들은 하나같이 똑같은 논리여

    한전이 주식회사라서 매출 늘려

    마진 남겨야 한다는 논리지

    근데 전기는 석유와 같은 에너지 정책이

    근간이란 말이지

    즉 기름 수입국이라서 수요를 억제해야 하고

    원전쓰레기 감당 못하니깐 전기수요를

    억제해야한다는거지

    그래서 많이쓰면 누진세를 붙이는거고

    원가가 핵심이 아니란 말이지

  • 0 0
    단두대

    뭔 봉창 두드리는 소리!!!
    나경원이 옆집에 세운 원전 폐쇄했나?

    적자나도 주말 부킹 예약하고 성과금은 따박따박 나오지
    공사 개혁하는 대선후보 나오면 묻지마로 찍어 줄거야

  • 3 1
    ㅋㅋㅋㅋ

    토착북괴 문좨앙 보유국

    다 뒤지게 생겼지만 든든합니다 ㅋ

  • 0 0
    '

    '''''

  • 2 1
    원전이 폐쇄된곳은 아직없고..

    명바기때 부실공사로 가동을 멈춘경우가 많았고..
    2019년 여름이 덥지않아서 전력 수요가 줄어든점은 있다..
    결론은 탈원전때문이라는 모든기사는 가짜뉴스다..
    탈원전은 몇십년간의 장기 계획이므로..

  • 0 0
    '

    '''''

  • 3 0
    원전이 폐쇄된곳은 아직없고..

    명바기때 부실공사로 가동을 멈춘경우가 많았고..
    2019년 여름이 덥지않아서 전력 수요가 줄어든점은 있다..
    결론은 탈원전때문이라는 모든기사는 가짜뉴스다..
    탈원전은 몇십년간의 장기 계획이므로..

  • 3 0
    가짜뉴스 퍼뜨리는 나베

    탈원전 시작도 안했다.
    탈원전 정책으로 정지된 원전 하나도 없다.
    국민을 바보로 아느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