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靑 "김동연, 인사청문회 끝날 때까지 예산안 처리할 것"

"홍남기-노형욱은 이낙연 총리가 강력 천거"

청와대는 9일 경제부총리-정책실장 교체와 관련, "문재인정부의 철학과 기조의 연속성을 이어가면서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제시한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힘 있게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인사 발표후 그 의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윤 수석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이낙연 총리와 함께 호흡을 맞춰왔으며 경제정책을 지휘하는 사령탑으로서 특유의 실행력과 추진력으로 포용국가의 동력을 확실히 만들어낼 분"이라며 "이 총리의 강력한 천거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에 대해선 "김 실장은 포용국가 설계자로서 큰 그림을 그리고 실행을 총괄할 예정"이라며 "홍 후보자와 김 실장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3년,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지금까지 정무적 판단과 정책조율을 성공적으로 해온 만큼 일을 만들고 되게 하는 '원팀'으로 호흡을 맞춰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팀웍'을 강조했다.

그는 김연명 사회수석에 대해선 "포용국가 완성을 위한 혁신적 포용복지와 지속가능한 사회 구현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고,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에 대해선 "정부 정책의 연속성과 안정성을 기할 것"이라며 "노 국무조정실장 역시 이낙연 총리가 추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수현 수석이 경제전문가가 아니다'라는 지적에 대해선 "물론 전공상으로는 그렇지만 김수현 수석은 포용국가라는 우리 사회가 지향하고 있는 포용국가의 설계자"라며 "경제는 야전사령탑으로서 홍남기 신임 부총리가 총괄하기 때문에 김 수석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리고 실행을 위해 홍 부총리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내년도 예산안 심사 중에 이례적으로 경제부총리를 교체한 것에 대해선 "인사와 관련된 부분은 오래 전부터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고, 신임 경제부총리 내정자가 청문회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김동연 부총리가 인사청문회가 끝날 때까지 국회에서 예산안 처리를 위해 전력을 다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