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원/달러 환율 1,125원 마감...9개월래 최고

장중 1,130원 돌파하기도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 12일 원/달러 환율이 9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9원 오른 달러당 1,125.9원으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1,127.1원에 개장한 뒤 오전 장중 1,130.2원까지 오르며 1,130원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환율이 장중 1,130원 선을 넘긴 것은 지난해 10월 27일 이후 약 9개월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종가도 10월 27일(1,130.5원) 이후 가장 높았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될수록 달러화 강세는 계속되고 있어 앞으로도 상당 기간 환율시장 불안은 계속될 전망이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0
    윈화강세 온다

    달러강세는 얼먀못가
    달러 약세로 간다
    곧 미국이 압박해서
    원화절상하라고 할껴
    원화 보유혀라

  • 0 0
    환율주권

    트럼프 플라자가 오고있어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이 플라자합의 이후 엔고땜시
    한국도 잃어버린 10년이 오고있지
    한국이 미국한테 경제주권 발휘해서
    환율주권으로 대항해야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