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靑 "K-9 자주포 사고 장병, 국가유공자 등록 진행중"

"국가 위한 헌신과 희생에 합당한 예우와 보상, 치료는 국가 책무"

청와대는 11일 지난 해 8월 경기도 철원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폭발 사고로 인해 부상당한 장병들에 대해 국가유공자 지정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김현종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은 이날 총 30만2천635명이 참여한 '군 복무 중 사고로 전신화상을 입은 장병의 치료와 국가유공자 지정을 요청한 청원' 답변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비서관은 "장병들의 헌신과 희생에 합당한 예우와 보상, 치료를 제공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며 “정부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 있어 제도 개선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해 8월 발생한 K-9 자주포 사고는 사격 중 격발스위치를 작동시키지 않았음에도 뇌관이 터진 데다 승무원실 바닥의 장약에 불이 붙으면서 발생했다. 당시 3명이 순직하고 이찬호 전 병장 등 4명이 크게 다쳤다. 이 전 병장은 지난 5월 전역했지만 전신 55%에 2~3도 화상을 입어 영구 장애에 대한 지속적 치료가 필요한 상태다.

김 비서관은 "국가유공자의 경우, 향후 모든 치료비 지원, 취업지원, 교육지원과 함께 등급에 따라 월 43만8천원에서 494만9천원까지 보상금이 지원된다"며 "국가책임을 더 강화하기 위해 ‘국군장병 등 위문금 관리규정’을 개정해 진료를 끝내지 못하고 제대한 전역자에게도 위문금이 지급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