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대중평화센터 "박주원에 대해 법적 검토하고 있다"

"박주원, 진실 명백히 밝히라"

김대중평화센터는 8일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2008년 ‘김대중 대통령 100억짜리 예금증서(CD) 비자금 조성’ 의혹을 제기한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에게 그 내용을 제보한 당사자라는 보도는 매우 충격적"이라고 분노했다.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이 사건은 2008년 검찰에 의해 허위사실로 종결되었으며, 주성영 전 의원은 2010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300만원이 확정된 바 있다"며 제보 내용이 허위임을 강조했다.

센터는 이어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인 주성영 전 의원은 법의 심판을 받았으나 이로인한 김대중 대통령 유족은 명예훼손에 따른 정신적인 충격이 아직도 매우 크다"며 "김대중평화센터는 박주원 최고위원에 대해 법적 검토를 하고 있으며, 박 최고위원은 이 사실에 대한 진실을 명백히 밝히기를 바란다"며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센터는 "이희호 이사장과 유족은 향후에도 명예훼손에 대해서는 작성자와 유포자에 대해서도 엄중한 법적·사회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8 0
    역지사지

    더 황당한게...
    그렇게 첩보 건네고...한나라당
    공천받아 시장에 당선됐다는거
    ...
    그것도 호남 출신이면서...어처구
    니 없는 사람.

  • 10 0
    반드시 고소해라

    호남 출신으로
    천박한 영남 정권의 프락치 노릇했던 놈들
    반드시 닥달해서 개망신 시켜라

  • 10 0
    그사람 뺨치는사람도있죠 ~

    박근혜한테붙어 비서실장한 한광옥이란사람도있잔소

  • 12 0
    말만 말고

    당장 고소하라.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
    국민들도 진실을 알고 싶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