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65.6% "생리대 릴리안 사용후 생리주기 변화"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태", "모든 생리대 전수조사해야"

독성 유해물질이 검출된 '깨끗한나라'의 생리대 '릴리안'을 사용한 여성 3명 중 2명은 생리주기가 바뀌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여성환경연대는 24일 오전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한 뒤 건강 이상을 제보한 여성 3천9명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제보한 여성 가운데 65.6%(1천977명)가 생리주기에 변화가 있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주기가 1∼2개월 바뀌었다는 응답이 22.7%(684명)로 가장 많았고, 3개월 이상이 10.3%(311명), 6개월 이상은 12.3%(370명)였다.

또한 전체 제보자 중 85.8%(2천582명)는 생리 양이 줄었다고 답했고, 4.3%(128명)는 늘었다고 답했다.

아울러 68.0%(2천45명)가 전보다 생리통이 심해졌다고, 48.3%는 피부질환이 생기거나 심해졌다고 답했다.

제품을 사용한 뒤 질염 등 여성 질환을 겪거나 증상이 심해졌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55.8%(1천680명)가 '그렇다'고 답했다.

제품을 쓰고 3년 이내에 월경이나 자궁 관련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경우도 49.7%(1천495명)에 달했다.

문제는 '릴리안' 외 다른 생리대들의 안전성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여성환경연대가 강원대 생활환경연구실 김만구 교수 연구팀과 공동조사해 지난 3월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국내 생리대 10종에서 유해물질 22종이 검출됐고, 이 중에는 휘발성 유기화합물도 있었다.

여성환경연대는 "현행법상 생리대 관련 규제는 폼알데하이드, 색소, 형광물질, 산·알칼리 규정뿐이므로 논란이 된 생리대 부작용의 원인을 규명하기는 턱없이 부족하다"며 "각종 독성물질과 피부 알레르기 유발 물질·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모든 유해 화학물질을 전반적으로 조사하고 여성 건강을 보장할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파문이 일자 '깨끗한나라'는 제품 개봉 여부나 구매 시기·영수증 보관 여부와 상관없이 환불해 주기로 했으나, 소비자들은 집단소송에 착수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법무법인 법정원은 '릴리안 생리대 피해자를 위한 집단소송 준비모임' 네이버 카페를 만들고 21일부터 피해자 모집을 시작했으며 23일 오후 5시 현재 카페 가입자는 5천200명을 넘어섰다.

정치권에서도 이번 사태를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건으로 규정하는 등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상무위 회의에서 "생리대 릴리안 사태로 대한민국 여성들은 공포를 넘어 분노로 치닫고 있다"면서 "단지 릴리안만이 아니다. 한 환경단체의 연구결과 여성들이 사용하는 대부분의 생리대에 유해물질이 포함됐다는 것이 확인됐다. 인구절반이 사용하는 생리대의 위험은 가히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건에 비견된다"고 질타했다.

이 대표는 "생리대의 안전성은 여성의 건강권과 직결돼 있다"며 "안 그래도 비싼 가격으로 인해 불만의 대상이 돼왔는데, 관리감독까지 허술했다는 것이 드러남으로써 여성건강에 대한 국가의 인식과 태도가 무엇이었는지 확인하게 한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일차적으로는 해당업체의 책임을 물어야하지만, 근본적으로 정부의 감독 책임"이라며 "정부는 즉각 시판 중인 모든 생리대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최근 논란이 불거지자 식약처는 뒤늦게 릴리안을 포함해 시중에 유통중인 생리대를 검사하겠다고 호들갑이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며 "살충제 계란 사태로 전 국민적 질타와 불신을 받고 있으면서도 늑장대응과 무책임으로 일관하고 있는 식약처는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살충제 계란에 이은 독성 생리대 사태는 류영진 식약처장의 사퇴가 국민건강의 필수조건임을 확인시켜주는 반증"이라며 거듭 류 처장 사퇴를 촉구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7 개 있습니다.

  • 0 0
    아트아트

    요즘대세 교리비교영상!!
    https://youtu.be/_CwNejYkK6A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앞에 여자 사진이 참 인상적이네

    꼭 이것 사용하면 '망하지롱' 하는 것 같아

  • 0 0
    111

    내과나 산분인과에 가지않는 자들이지
    1.장에 문제가 생겨서
    2. 원나잇 s e x후에 문제가 생겻겟지

  • 0 0
    생리대 가격올리기전에..

    국민들 불만을 미리
    차단하는정도로 이해하면..될것같다..
    독과점기업은..독과점을 유지하는것이
    최대 목표일것이고..독과점의 가장큰 장점인..
    비싼가격의 명분을 만드는 과정으로 보인다..
    동종업계의 군소기업은 사라져야 독과점이
    유지된다..

  • 0 0
    한심하지

    편리함으로 일회용 기저귀를 사용하는건데
    천으로 된 생리대와 기저귀를 사용하는 대신
    편리한 휴대용 작은 세탁기를 발명 좀 해라
    그거 발명만 하면 전 세계에 히트 친다

  • 7 0
    생리대 쓰고 있는 경험자로서

    우리는 벌써부터 이 문제를 진작 제기 해야 했었음에도 불구하고..!
    왜 이제서야 불거져 나왔는지...각성해야 합니다.~!!!

    유아나 여성들의 가장 민감하고 예민한 얇은 피부에 착용하는 기저귀가
    온갖 화학물질과 저질의 휴지덩어리로 만든 생리대라니요~!!

    제품을 생산하는 모든 대표자들은 제발 갑질만 하지 말고
    각성좀 하시기 바랍니다..!!!!!

  • 1 0
    정은

    내 충견들이 토끼풀 생리대를 퍼줄겨, 기대해라

  • 1 0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

    http://www.podbbang.com/ch/9938

  • 7 0
    살인 가습기

    수천 수만가지 식품부터 위생용품들 앞으로 어쩔래?
    청장부터 국장, 과장까지 기존 메너니즘에 빠져서 변화가 읍어
    수십년간 즉각적인 전시 대응만 하다보니 앞으로 무엇을 근본적으로 바꿀지 몰라

    문재인은 국장과 과장 모두 나뿐사람들이라고 한마디 하면 모두 퇴출시킬수 있어

  • 6 0
    슬립낫

    박근혜 정부때는 문제점 발견안하고 뭐했냐?

    쉬쉬 입단속하고 방치만 한 박근혜정부 잘못이 젤 크다

  • 2 3
    slrlal

    거시기로 숨을 쉬냐
    제2 가습기 사건이라니
    참말로 거시기헌 일이구면

  • 2 0
    503 최슨실

    바로 지급바람

  • 0 0
    111

    거짓말 ......

  • 5 0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

    http://www.podbbang.com/ch/9938

  • 1 0
    이상하구만

    어째서 가격올리기전에..
    겁주는 꼼수가 생각나지?..
    전기는 남아도는데..정전쇼를 한
    명바기도 생각나고..

  • 8 0
    쥐바기 칠푼이 10년

    비지니스 프렌들리

    규제완화

    적폐의 결과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