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5월 출생아 또 '역대 최저' 경신...한국미래 암울

연간 출생아 40만명 붕괴도 확실시

지난 5월 새로 태어난 아이의 수가 18개월 연속 감소하며 5월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를 또다시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의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5월 출생아 수는 3만300명을 기록해 1년 전보다 11.9%나 급감했다.

5월의 출생아 수는 통계청이 월별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0년 이후 5월 기준으로 가장 적다. 종전의 5월 최저치는 지난해 5월의 3만4천400명이었다.

전년 대비 감소 폭도 동월 기준 역대 최대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1월 1년 전보다 3.4% 증가한 것을 마지막으로 5월까지 18개월 연속 감소했다.

특히 작년 12월(-14.7%)부터 여섯 달 연속 10% 이상 감소하며 그 폭도 다달이 커지고 있어,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5월까지 올해 누적 출생아 수는 15만9천600명을 기록,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4% 줄었다.

이같은 추세대로라면 올해 출생아 수는 30만명대에 그치면서, 지난해 수립했던 역대 최저치 40만6천300명 기록을 깨고 40만명선마저 붕괴될 게 확실시되고 있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19 개 있습니다.

  • 1 0
    ㅋㅋㅋㅋ

    기를 자신 없으면 내지르질 말아야지 ㅋㅋ
    마무리는 얼굴에 ㅋ

  • 1 0
    허하

    언제부터..나라 걱정들했다고....뭔 암울....아파트나 쎄려지어라...신기술하나 개발해서 뭐 좀하려니까..니미..전부다 땅투기.부동산투기한것들이...돈달라고 손만 잔뜩내미는 나라에서..뭔 미래...흉기도 떠나고 조선도 떠나고 오로지 부동산만 남은 나라...뭔 미래...

  • 3 0
    애는 엄마가 낳는다

    지난 20년간 출산장려 예산을 165조원이나 썼지만 출산율은 매년 낮아진다.
    매년 10조원씩 어디다 썼을가 ? 출산아닌 육아산업 진흥에 썼다.
    출산 전 단계에는 소홀히하고, 출산 후 돈들어갈 곳에만..... 산후 조리원, 영아 조기교육 장려, 영아과외, 사립유치원보조금......
    취직하고 결혼하고 보금자리가 생겨야 비로소 애낳을 계획을 한다.

  • 2 0
    태어나면

    평생 세금이나 뜯기며 개 돼지에다 레밍신세 되는데 애낳고 싶겠나? 더구나 한국은 애낳아 기를 환경이 전혀 못된다는 것 초딩교사의 종교탄압과 세월호 참사와 국정농단이 버선발을 뒤집어본다 한들 그토록 리얼할 수는 없다 할 정도로 현미경 확인됐어! 조작천국이라는 것을~~!

  • 4 0
    미쳤다고

    사교육 학원 원장들 배때기 불릴 일 있냐.
    주말 방학 시도 때도 없이 애들 불러다 노예교육 시키는 이 나라.
    이게 국가냐 학원이냐.
    영어 젓나게 십수년 배워도 입도 벌리지 못하는 교육.
    걍 닭정수 배때기 불리고 너경원 배때기 불리면서 무슨 헛소리.

  • 3 0
    전북사람

    다른 나라에 비해 유달리 탐욕 덩어리 인간들이 처처에 넘쳐나니 기대난망이다!
    내 단언하지만,
    전 국가 사회적으로 도덕 재무장과 인간성회복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정말 답이 없다!

  • 6 0
    ㅂㅅㄱ

    외노자 바글바글
    동남아여자 수입하는 미련한 짓거리나 하고
    다문화? 무뇌아겠지

    이런 헬조선에서 누가 아이 낳고 싶나

    그리고
    우리 아기들 외국에 그만 팔아먹어라.

  • 2 0
    전북사람

    인구감소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인류의 현주소이다!
    다만,
    우리 문제가 타국과 비교해 심각한 게 사회문화적 토양으로 인해 인구가 급속도로 감소한다는 부끄러운 현실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이 모든 것은 탐욕의 결과물이다.
    차제에 뭔 얼어죽을 4차산업이네 뭐네 GR들하지 말고 기초산업으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과 함께 새로운 인간성 회복운동을 펴자!
    아님 다죽는다!

  • 6 0
    출생장려금 지금처럼 하면 안돼

    실질적으로 자식 3명 낳으면 무조건 아파트 하나 줘라

  • 5 0
    석유고갈되면

    농업과 생산업이 멈추므로 10억명이
    세계인구의 한계다..세계인구 70억중 60억은
    석유내연기관과 석유로만든 농업비료로 유지되는
    추가인구다..원자력은 방사능문제가 있으므로..핵융합발전을
    해야하는데 1억도의 플라즈마를 자기장속에 가둘수는있지만
    플라즈마는 중성자흡수로 제어하는 원전처럼 다루기 쉬운게
    아니며..제어가 힘들다..태양광발전으로 지금전환해야한다..

  • 11 0
    ㅋㅋㅋ

    <왠 호들갑?>
    인구밀도,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수준으로 갈려면 아직 멀었어.

  • 15 0
    진짜..어이 없다.

    낳아봤자..
    남의 노예가 될 거 뻔하고...
    길러봤자..노후 걱정되고...
    고달프게 살게 하느니
    차라리 혼자 편하게 살다
    가는게 속편하다 생각들 하는
    젊은이 들이 대부분인데
    현실인식 없이 어찌 정책개선이
    인구증가가 되겠나..

  • 22 0
    목표 3천만!

    육군 장성들이 병력감축 반대하는 이유가
    사병이 줄면 장군 자리가 줄기 때문이거덩
    마찬가지야
    인구 늘어봐야 부자들만 배불린다
    경제규모가 줄더라도 좀 더불어 편하게 살자
    북유럽 호주 캐나다 이런 데는 인구가 많아서 잘 사냐?
    노동착취 인건비절감해서 돌아가는 사회는 노예제 사회야
    사람 귀한줄 모르는 사회는
    양적 감축으로 부의 재편 구조개혁하는게 유일한 방법이다

  • 23 0
    뭔 암울?

    캐나다, 호주 인구 한번 검색해봐!

    스웨덴, 네덜란드, 노르웨이도 검색해봐!

    이게 나라냐? 서로 뜯어 먹으려는 사기 헬조선이 무리도 아니다.

  • 26 0
    누가 아이 낳으라고 할수 있겠냐!

    결혼을 하려고 해도..
    집값비싸지..
    그리고..
    생활비 교육비..
    등등..
    이것 저것 생각해 보면..
    이 나라에선.. 그냥..
    무자식이 상팔자..
    이려니 한다..
    니미럴..

  • 0 0
    세금으로때우는 적자성채무는 빠르게증가

    ㅡㅡㅡㅡ___2010__2011_2012_2013__2014_2015년
    적자성채무 193.3 206.9 220.0 253.1 286.4 330.8조원
    금융성채무 199.0 213.6 223.1 236.7 246.7 260.6조원
    적자성-경기침체 적자보전용 국채..중앙정부의 지방정부채무(국민세금으로충당)
    금융성-외평채..국민주택채권(외환 주택담보로보전)

  • 17 0
    쥐바기 칠푼이 10년

    적폐세력 낙수효과 때문이지

    영유아 지원비

    두 년놈이 4대강과 말 사는데 쏟아부었지

    그러니 애를 낳겠나
    ㅉㅉ

  • 28 2
    야수의 심정으로 탕탕

    저출산이 나라와 인류를 위한 길이다. 이나라는 자원도 없는데 인구가 너무 많다. 정치인들은 멜서스의 인구론을 보고 배워야 한다.

  • 12 1
    수연

    과연 먼 훗날 나라가 운영될까
    걱정입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