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동훈 "유시민 거짓말한 게 아니라 음해한 것"

"거짓말한 근거 무엇이었는지, 누가 허위정보 줬는지 밝혀야"

한동훈 검사장은 22일 자신을 노무현재단 계좌 사찰의 배후로 지목했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계좌 사찰은 없었다며 1년여만에 사과한 데 대해 "여러 차례 사실을 밝혔음에도 유 이사장은 지난 1년간 특정한 거짓선동을 반복해 왔고, 저는 이미 큰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

BEST 클릭 기사

  1. PK 민심 확 뒤집혔다? 국민의힘 화들짝
  2. [한국갤럽] 文 지지율 37%, '취임후 최저' 경신
  3. 김어준 "실제 상황은 달라" vs 국민의힘 "초라하고 안쓰럽다"
  4. 정세균 "이 나라가 기재부 나라냐", 여당도 가세
  5. 주호영 “정연주가 방심위원장? 말도 안돼"
  6. [리얼미터] 文대통령 지지율 43.6%로 급반등
  7. '文 입양아 교체' 질타 靑청원, 입양부모들 격앙
  8. 하태경 탄식 "우리당 지지율은 거품 지지율이었다"
  9. 文대통령, 김현종 안보실 2차장 전격 교체
  10. 마포구청 "김어준 회동 참석자는 5명 아닌 7명"

뷰스 경제광장

작년 취업자 22만명 감소, IMF사태후 '최악'

뷰스 국제광장

바이든 취임하자마자 '트럼프 지우기' 착수

미디어마당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