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국립환경과학원 "신축 아파트 10곳 중 6곳서 라돈 초과 검출"

이정미 "해당 자재 수거 등 강력 조치해야"

최근 1년 사이 준공된 아파트 10곳 중 6곳에서 권고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1급 발암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26일 밝혀졌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립환경과학원이 서울, 경기, 인천, 충청지역 신축 아파트 9개 단지, 60가구에서 실내 라돈농도를 측정한 결과 총 37가구(61.7%)에서 권고기준인 148베크렐(Bq/㎥) 이상이 검출됐다.

특히 A 아파트단지의 경우 라돈 평균농도가 권고기준치의 2.4배에 달하는 345.4베크렐에 달했다.

이번에 국립환경과학원이 실내 라돈농도를 측정한 아파트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 사이에 준공된 주민 입주 전 단지들이다.

이 의원은 "정부와 건설사는 입법 미비를 이유로 국민의 건강을 외면해선 안 된다"며 "한국소비자원 분쟁조정위가 라돈 마감재의 위험성을 정확히 조사하고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중앙행정기관장이 건설사에 대해 해당 자재 수거·파기 등 강력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8 0
    돈 조금 더 챙기려고

    일본 폐기물 잔뜩 들여와 발라 놓고서,
    방사능 검출 안 되는게 더 이상하지.
    통관할때 일부 검사한다 하지만,
    전수조사가 아닌데 그게 걸러지냐?

  • 2 0
    건강에 좋은??? 라돈아파트..

    공개하자..

  • 12 1
    역시 우리 이니

    "최근 1년 사이 준공된 아파트"

    아파트 품질도 살인적이고,
    아파트 값 폭등도 살인적이고,

    자살률은 세계 1위를 탈환하고...

    자알~ 한다.

    에고, 말을 말자.

  • 1 11
    속보>> 이것이 민심이다.

    [리얼미터] 文대통령 '긍정 48.5%,
    민주당 42%, 한국당 29.5%. 여권 지지율 급반등

  • 14 0
    라돈 토착토건족의 창녀

    쥐닭 10년의 결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