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해직언론인들 "'이정현 청문회' 반드시 개최해야"

"MB 정권부터 이어진 보도 개입, 사실 관계 파악해야"

해직 언론인들은 12일 새누리당의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이정현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노종면 전 언론노조 YTN지부장, 정영하 전 언론노조 MBC본부장 등 해직언론인 7명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정현 전 홍보수석이 단지 세월호 보도에만 개입했을 거라고 아무도 그렇게 믿지 않는다”라며 “청와대의 KBS 뉴스에 대한 개입은 지속적이고 전방위적으로 이뤄졌을 것이라고 다들 그렇게 생각한다"며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 해직언론인들은 권력의 공영방송 장악 시도에 국회가 청문회를 열어 어떻게 망가졌는지 소상한 전말을 조사해주길 간절히 요구한다”며 이정현 청문회 소집을 호소했다.

노종면 전 지부장은 “2009년 구본홍 사장은 ‘돌발영상’ 두 편 때문에 경질 당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육성이 담긴 보도가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고, 당시 구 사장은 ‘더 이상 노조위원장을 만날 수 없다’고 하소연했다”며 “핵심은 언론 보도고, 그 보도를 잡기 위해 정권은 갖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간부와 경영진이 정부 기관과 어떤 커넥션이 이루어져 있는지, 청와대는 공영방송 보도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사실 관계를 파악해야 한다”며 “해직언론인으로서 아는 사실을 충분히 자료 제출하고 증언하겠다. 청문회를 개최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영하 전 본부장은 “MB 정권과 박근혜 정권 모두 언론 장악을 주최하고 즐기고, 만들었던 정권임이 드러났다. 최근 청와대 홍보수석과 보도국장과의 통화 내역이 낱낱이 드러났다. 이 정도까지 나온 것은 반증도 아니고 확증”이라며 “청문회를 통해 언론의 장악이 어떻게 기능했고, 국민에 어떤 해악을 끼쳤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나 청문회 개최를 재차 호소했고, 이에 우 원내대표는 “이 문제는 반드시 진상을 조사하고 해직자 명예를 회복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더민주는 방송이 제자리로 돌아갈 때까지 국민과 싸울 것”이라고 약속했다.
나혜윤 기자
daum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2 0
    떡누리없는세상

    올까 안올까

  • 17 0
    시대가 진실을 가릴때가 왔다

    밤이 깊으면 새벽이오듯이 검은 내막은 드러나기 마련이다. 삶과 죽음이 동전 양면이다. 자유당때 임화수는 교수형이었지만 청문회 정도는 호의로 알고 받아들여라! 50억 뇌물운운된자가 언론통제한 자가 새누리 대표운운하다니 참으로 가증스러운 당이다. 이제 지은대로 죄업을 다스려야할 새벽이 왔다. 자백하고 용서를 구하는자는 용서를 다소 받으리라 여겨진다.

  • 18 0
    ㅠㅠㅠ

    개비에스.엠병쉰,종편 뉴스는 아예 안본다.종편이지만 손석희 jtbs만 본다.가끔 sbs 보는데 뉴스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이 부실하고 부정확하더라.미안한 말이지만 기자 자질이 좀 ...

  • 21 0
    소시민

    미국의 사상가 크리스토프 레시는 그의저서 엘리트의 반역에서 오늘날의 민주주의의 가장 큰 적은 엘리트들이라고 진단했다 이정현이같은넘이 엘리트 축에들지는 못하지만 그들의 코치를 백프로 수용하는 그냐말로 상가집에 개같은놈 아니드냐 한국의 정치가 회화화되고 국민들한데 외면받는 이유도 이정현이과 같은 저질들이 설쳐되는게 그이유가 아닐까?!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