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위중증 600명대 급감, 해외유입은 400명대 '역대최다'

신규확진도 소폭 증가세. 주한미군, 오미크론 유입 창구화

14일 국내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600명대로 급감했으나, 해외유입은 400명을 넘어서면 역대최다를 경신하는 등 오미크론 유입세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천542명 늘어 누적 68만3천56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보다 375명 늘어난 수치로, 다시 소폭 증가세로 돌아선 양상이다.

감염경로별로는 국내발생이 4천133명, 해외유입이 409명이다.

국내감염의 경우 주한미군 기지가 위치한 평택에서 대규모 확진자가 쏟아져, 주한미군이 오미크론 유입의 창구가 되고 있는 양상이다. 호남에서도 오미크론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국내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평택 주한미군기지에서 무더기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온 경기가 1천784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835명, 인천 242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총 2천861명(69.2%)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오미크론이 급확산되고 있는 광주가 224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 139명, 전남 132명, 부산 121명, 경남 117명, 충남·전북 각 99명, 경북 88명, 대구 77명, 충북 67명, 대전 64명, 울산 34명, 세종 8명, 제주 3명 등 총 1천272명(30.8%)이 나왔다.

해외유입은 전날보다 18명 늘어나면서 사흘 연속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2에 참석했던 입국자들이 계속 확진판정을 받고 있. 전날 0시 기준 CES 관련 확진자는 119명에 달한다. CES에는 500여개 국내기업이 참여해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위중증 환자는 659명으로, 전날보다 42명 줄어들면서 600명대로 급감했다.

사망자는 49명 늘어 누적 6천259명이 됐다. 치명률은 0.92%로 높아졌다.
박도희 기자

댓글이 11 개 있습니다.

  • 1 0
    코로나발생율 미국20위 한국156위

    "Last" update: 1/16/2022
    https://coronaboard.com/global/
    이스라엘 코로나 발생율은 19위
    영국 12위 미국 20위
    프랑스 14위 독일 85위
    한국 156위
    [ 발생율(incidence)은 코로나에 걸리는 위험확률로
    순위가 낮을수록 코로나에 걸릴 위험성이 작다는뜻 ]

  • 1 0
    코로나발생율 미국20위 한국156위

    "Last update: 1/16/2022
    https://coronaboard.com/global/
    이스라엘 코로나 발생율은 19위
    영국 12위 미국 20위
    프랑스 14위 독일 85위
    한국 156위
    [ 발생율(incidence)은 코로나에 걸리는 위험확률로
    순위가 낮을수록 코로나에 걸릴 위험성이 작다는뜻 ]

  • 1 0
    코로나발생율 미국20위 한국156위

    Last update: 1/16/2022
    https://coronaboard.com/global/
    이스라엘 코로나 발생율은 19위
    영국 12위 미국 20위
    프랑스 14위 독일 85위
    한국 156위
    [ 발생율(incidence)은 코로나에 걸리는 위험확률로
    순위가 낮을수록 코로나에 걸릴 위험성이 작다는뜻 ]

  • 1 0
    신상철-천안함반파시킨 잠수함영상공개

    http://youtube.com/watch?v=GtQ3_dDdVXM
    http://youtube.com/watch?v=Q8k-fiK5Mps
    [신상철 TV]
    천안함과 잠수함 충돌 후 잠수함 본체(이스라엘 돌핀급 잠수함으로 추정)
    일부 수면 위로 드러나[ Ɣ ]

  • 1 0
    세월호침몰원인은 고의 엔진조작-의혹

    [신상철-선박건조 운항 전문가]
    세월호침몰원인은 급변침도 아니고 외력도 아닌
    조타실이 통신소음으로 혼란할때 쌍발엔진중 우측엔진출력을
    최소로 줄여서 강한 우회전력을 유발하여 전복시킨 의혹[ Ɣ ]
    https://file.ssenhosting.com/data1/birdfly/5085twinceohparkSewolhoShinsc.mp3

  • 1 0
    110억년 우주팽창역사-3D 우주지도

    https://www.dongascience.com/news.php?idx=38346
    우주팽창(빅뱅)직전 양자요동패턴이 팽창에 반영되며
    양성자(바리온입자)등이 양자요동패턴으로 밀집할때
    광자압력으로 반발하는 음파파동을 만들면서
    전자가 양성자에 포획된 38만년까지 팽창한후 광자탈출할때
    직경 10억광년으로 고정된 원의크기 기준으로 은하거리를 계산

  • 1 0
    137억년전 우주가 한점에서확장되면서

    광자(빛)와 바리온(힉스반응질량입자)가 중력수축할때
    광자압력으로 유체음파진동하고 밀도요동을 반영한 우주배경복사에
    균일온도와 밀도의 요동이 복사한것처럼 남아 밀도가 높은곳은 뭉쳐서
    별과 은하를 만들고 별이 수명을 다한후 폭발할때 무거운 원소들이
    만들어져서 다시 태양계를 만드는 원료가되고 지구의 원소는 바다에서
    유기체-유전자와 단세포로 진화시작

  • 1 0
    안드로메다 은하는250만 광년거리인데

    현재보이는 안드로메다 은하는 250만년전의
    모습이고..허블 망원경의 딥필드 사진은
    130억년전의 은하의 빛을 보는것인데..
    7000년전에 우주가 창조 됐다면..
    불가능한 사진과 팩트들이다..

  • 1 0
    크리스천 천재 물리학자(빌립)

    현대물리학 침몰하다(특수상대론,양자역학,불확정성 원리,호킹 복사,허블 법칙,진화설등등)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특수상대론은 신기루라고 고백)했다고 시립도서관에 있던 독일인이 쓴 책에서 읽었죠! 아인슈타인이 빛을 뒤쫓아서 빛의 속도와 같아진다고 할 때 아인슈타인이 질량을 가지고 있으므로 광속도와 같아질 수 없죠(2009년에 발견했음)

  • 1 0
    크리스천의 이름으로(물리학 혁명)

    R 프로젝트(삼성 초전도체)는 희망사항일까요?

    2003년 3월3일 새벽(1:00 am쯤) 논문에서 이론적으로 유도한 초전도체 법칙(R 법칙)인 여호와-채의 법칙(채의 법칙)을 발견한 그날 꿈에서 노무현 대통령내외가 저를 만났는데 노무현 대통령과 악수를 했고 청와대가 아닌 다른 집에서 음식상에 앉아있는 저에게 노무현 대통령이 수저로 음식을 떠서 먹여주었죠!

  • 1 0
    모든문제의근원은~

    미국새끼들~
    미국새끼들~
    미국새끼들이라고~~
    죠져야할건미국새끼들인데
    내국인들만쥐어짜는방역패스
    미친지랄이란말야~~~
    속터진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