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준석 “김웅, 윤석열과의 친소관계 언급 부적절"

“속된 말로 외부의 힘 얻어 선거에 임하는 것으로 보여"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당권 도전에 대해 “좋게 보지만,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친소관계 언급 발언은 별로 안 좋아한다”고 대립각을 세웠다.

본인도 당권 도전을 선언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김 의원은 생각하는 바와 지향하는 바가 거의 비슷하기 때문에 동지적 관계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과의 친소관계 언급은) 전당대회에서 개혁 노선이 아니라 속된 말로 외부의 힘을 얻어 선거에 임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윤 전 총장이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선에 참여하는 것은 개인의 선택”이라며 “대표의 역할은 그런 분들이 저희 당을 선택하는 데 거리낌이 없도록 개혁 작업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 의원과의 단일화 여부에 대해선 “많은 분들이 단일화 가능성도 이야기하시는데, 이번 주에 적극적으로 소통해서 그런 오해를 불식하며 개혁 노선에 대한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화빈 기자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4 1
    이것은 준석이 말 ㅇㅈ

    웅아 지금 석렬이혀에게 묻어가는거 안좋아보인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