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허준이 교수, 한국 수학자 최초 '수학 노벨상' 필즈상 수상

한국서 어린 시절 보내고 석사까지 마친 '국내파'

한국계 수학자인 허준이(39. June Huh)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5일(현지시간) '수학 노벨상' 필즈상의 영예를 안았다.

국제수학연맹(IMU)은 이날 핀란드 헬싱키 알토대학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허 교수를 필즈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미국 국적이지만 한국 수학자로서는 최초 수상이다. 이전까지 한국계나 한국인이 이 상을 받은 적은 없었다.

1936년 제정된 필즈상은 4년마다 수학계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루고 앞으로도 학문적 성취가 기대되는 40세 미만 수학자에게 주어지는 수학 분야 최고의 상으로 아벨상과 함께 '수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린다.

한번 시상할 때 보통 2∼4명의 수상자를 선정한다. 이날 시상식에선 허 교수 외에 3명이 공동 수상했다. 수상자 중에는 우크라이나의 마리나 비아조우스카도 포함됐다. 비아조우스카는 필즈상 사상 두번째 여성 수상자다.

수상자에게는 금메달과 함께 1만5천 캐나다 달러(약 1천500만원)의 상금을 준다.

나이 제한 때문에 39세(1983년생)인 허 교수에게는 올해가 필즈상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해였다.

필즈상은 4년에 한 번 열리는 국제수학자대회(ICM)에 맞춰 수여된다. ICM은 기초과학분야 최대 학술대회로 전세계 수학자가 참여한다.

허 교수는 수상 뒤 연합뉴스에 "필즈상 수상자 명단엔 제가 하는 분야인 대수기하학에 큰 공헌을 하신, 저에겐 영웅 같은 분들도 이름이 줄줄이 있다"며 "그 명단 바로 밑에 내 이름이 한 줄 써진다고 생각하면 이상하기도 하고 부담스럽기도 하고 묘한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허 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 두 살 때 아버지 허명회 고려대 통계학과 명예교수와 어머니 이인영 서울대 노어노문과 명예교수와 함께 한국으로 돌아온 뒤 초등학교부터 대학 학부와 석사 과정까지 한국에서 마쳤다.

2007년 서울대학교 수리과학부·물리천문학부 학사, 2009년 같은 학교 수리과학부 석사 학위를 받았고, 박사 학위는 2014년 미국 미시간 대학교에서 받았다.

허 교수는 박사 과정을 위해 미국으로 유학길을 떠난 이후 '리드 추측'과 '로타 추측' 등 오랜 수학 난제들을 하나씩 증명하면서 수학계에 명성을 떨쳤다.

리드 추측은 채색 다항식을 계산할 때 보이는 계수의 특정한 패턴을 수학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1968년 제기된 수학계 난제 가운데 하나였다.

허 교수는 뛰어난 연구 업적과 왕성한 연구 활동으로 앞서 사이먼스 연구자상, 삼성 호암상, 뉴호라이즌상, 블라바트닉 젊은과학자상 등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0 0
    인도출신 라마누잔의 마지막 편지

    라마누잔이 죽기 직전에 케임브리지대학 하디교수에게 보낸 마지막 편지를
    묶어놓은 책에서 아주 흥미로운 함수를 발견했다고 말하며
    이 편지에 쓰여있는 것이 막 세타 함수(mock theta function)라는 것인데
    자기에라는 수학자는 이것을 블랙홀 이론과도 연결시켰다
    블랙홀은 중력이 무한대인 천체를 말하므로
    라마누잔은 무한대를 본 수학자다

  • 0 4
    111

    저걸 주최한 측도 답을 모르면서 말이야 ㅋㅋㅋ

    무슨 답을 냇다고 거창하게 상을 주는지

    그간단한 상식이지

    그저 한국정부가 돈주고 산거

  • 3 0
    교육은 없다

    세금 빼먹고 논문 베끼고 성추행하고
    갑질하는 교육윤리 바닥인 한국에서
    숟가락 얹는것 보쇼
    미국 교육 시스템에서 가능한 인재와
    그에 따른 상 아닌가?

  • 3 0
    미국에서 태어난 미국사람인데

    난데없이 한국인 최초는 뭔 개소리?
    윤퐁열새끼도 문죄앙이 따라하냐?
    미국인이 상받았는데 난데없이 한국사람이라고 호들갑?

  • 3 0
    걸떡거리겠쥐?

    무식이 팝콘 봉지 들고 또 숟가락 얹을라!

  • 4 0
    사랑 혁명(수학 혁명) 크리스천

    수학논문<데카르트 좌표계를 적용한 60도의 3등분 작도에 관하여>로 60도를 3등분하는데 성공했죠! 2006년 7월22일(토)에 증명끝(Q.E.D)

    수학계의 노벨상인 아벨상에 도전해도 될까요? 아벨상 상금으로 3억원이상을 기부하고 싶군요!

    "그는 처음 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인 이졸데를 위해서 또 자신을 위해서 골드바흐의 추측을 증명하는데 도전한다"

    헌신

  • 4 0
    뉴턴은 크리스천 이론 물리학자였다!

    몇년전 꿈에서 제가 검은 양복을 입고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했죠! 그러나 노벨 물리학상 수상을 거부합니다! 노벨상 위원회에서 전화가 오면 "Thank you very much but I decline with thanks"(매우 고맙지만 노벨 물리학상 수상을 거부합니다!!)

    창조주 하나님 아버지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소리없는 헌신(전화번호111)

  • 1 1
    아베

    한반도 거지화가 소원인 김일성 충견들이 싫어할 기사네 ㅋ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