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尹대통령 "방위산업,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 중추"

"국가 선도 산업 성장 위해 범정부 방산 수출 지원체계 마련"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방위산업은 미래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에서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미래전에 게임체인저급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방산기업의 연구 및 투자 여건을 개선하고, 방위산업의 구조를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서 방위산업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정부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국가의 선도 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방산 수출은 우리의 안보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시켜 줄 것"이라며 "일부에서는 방산 수출로 인한 우리 군의 전력 공백을 운운하며 정치적 공세를 가하기도 하지만 정부는 철저한 군사 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범정부 방산 수출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방산 수출이 원전, 건설 인프라 분야 등 산업 협력으로 확대되도록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다양한 기업 지원을 통해 방위산업의 수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에 앞서 현재 개발 중인 4.5세대 전투기 KF-21의 시험비행을 참관하고, 시험비행 조종사를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회의 참석에 대해 "올해 역대 최고의 실적을 낸 방산 수출 성과를 치하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면서 향후 세계 4대 방산 수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업체의 애로 사항을 경청하고, 정부·군·업체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최병성 기자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