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값 18주 연속 하락...강남권 낙폭 키워

서울전세값도 20주 연속 하락. 송파구는 반등

2019-03-14 16:39:02

서울아파트값이 18주 연속 하락했다.

1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1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10% 떨어지면서 18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낙폭은 전주 -0.11%와 비슷하다. 18주 연속 하락으로 역대 두번째 최장기간 하락이다.

강남4구(동남권)의 아파트값이 0.18% 떨어져 전주(-0.15%)보다 낙폭을 키웠다.

동북권은 0.07% 하락으로 전주와 동일했고, 은평·서대문구 등 서북권은 -0.08%에서 -0.10%로 낙폭을 키웠다.

경기도의 아파트값 역시 0.10% 하락하면서 지난주(-0.07%)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남양주시의 아파트값이 0.03% 오른 반면 과천시는 0.20% 떨어져 2주 연속 하락폭을 키웠다.

전국 아파트값은 0.09% 하락했다.

서울아파트 전셋값은 0.12% 내려 20주 연속 하락했다. 그러나 낙폭은 전주(-0.15%)보다 둔화됐다.

그러나 송파구 전셋값은 0.02% 올라 20주 만에 상승 전환했고, 용산구 아파트값은 보합으로 22주만에 하락을 멈췄다. 금천구의 전셋값도 0.06%로 9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0.11%)와 비슷하게 0.10% 하락했다.

지방에서는 세종(-0.17%)과 충남(-0.11%), 경북(-0.12%) 등지의 전셋값이 지난주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Copyright ⓒ 2006-2019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