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발끈 "안철수가 중재안 거부했으니 전대 협조 않겠다"

중재파도 反안철수로 급선회

2018-01-11 13:36:10

중재파 대표격인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1일 안철수 대표가 중재안을 거부한 것과 관련, "중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상태에서 안 대표가 추진하는 전당대회 일정에 협조할 수는 없다"고 발끈했다.

중재파인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가진 차담회에서 "당이 이런 상황이 초래된 건 통합이 옳은 방향이라 하더라도 당내의 소통과 공감이 없는 상태에서 추진함으로써 당의 분란을 야기한 데에 안 대표에게도 상당한 책임이 있어 그런 측면에서 안 대표의 조기사퇴가 필요하다고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대표측이 자파일색으로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구성하려는 데 대해서도 "상황에 따라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는만큼 전당대회를 반대하는 분들께도 전준위에 기회를 주는 게 옳다"고 제동을 걸었다.

기자들이 이에 '향후 통합반대파와 행동을 같이한다는 의미인가'라고 묻자, 그는 "그런 뜻은 아니지만 전당대회에 대해 협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전당대회 진행과정에서의 여러 절차에 협조를 못 하겠다"고 쐐기를 박았다.

그는 안 대표는 자신이 오는 14일 소집한 의원총회에 대해 "일요일 의원총회는 없을 것"이라고 일축한 데 대해서도 "의총은 내가 하는 것인데 당대표가 왜 그런 얘기를 하는가. 나하고 상의도 없이..."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안 대표는 전날 중재파들을 만나 대표직에서 사퇴하지 않겠다며 중재안을 최종 거부했다.
Copyright ⓒ 2006-2018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