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안철수 답답하다", 나경원 "아직 아이 같다"

박 "유승민 너무 고집세다", 나 "너무 원칙적이다"

2018-01-11 09:11:47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통합을 추진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박영선 의원은 이날 나경원 의원과 함께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대담에 출연해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몰이에 대해 "너무 성급하다고 생각한다"며 "성공하기가 그렇게 쉬워보이지 않는다. 왜냐하면 이 통합이라는 것은 서로 양보해야 되는 거다. 근데 서로 양보 안 하려고 하잖나, 지금. 그래서 성공에는 저는 그렇게 동의하지 않고요. 수혜자가 누구냐. 수혜자는 바로 안철수, 유승민. 이 두 사람일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다른 선택지가 없지 않았는가. 그러니까 국민의당 통합파와 바른정당. 사실상 바른정당의 많은 의원들이 이미 탈당했고, 김세연 의원과 남 지사 탈당했고, 또 추가 탈당이 예고되어 있어서, 비록 통합에 성공하더라도 그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며 "두 분이 다 절박하기 때문에 양보하고 통합은 하지 않을까. (그러나) 실질적인 성과가 별로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진행자가 이에 '안철수 대표와 유승민 대표를 한 줄로 표현해달라'고 요청하자, 박 의원은 "안철수 대표, 답답하다. 유승민 대표, 너무 고집이 세다"고 평했고 나 의원은 "안철수 대표, 아직 아이 같다. 유승민 대표, 너무 원칙적이다"라고 평했다.
Copyright ⓒ 2006-2018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