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MB 실소유 의혹' 다스 대규모 세무조사

'국세청 중수부' 서울국세청 조사4국 투입...MB 사면초가

2018-01-04 19:32:08

국세청이 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 경주 본사에 대해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날 조사원 40여 명을 다스 본사에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파일을 확보했다.

국세청은 이와 별도로 20여명의 조사관을 경주 공장, 충남 아산 지점 등에도 보내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국세청 내 중수부'로 불리며 대기업 오너 비리 등의 수사를 전담해온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담당하고 있어, 구체적 혐의를 잡고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16년말 대구지방국세청이 정례 세무조사를 한 바 있기 때문이다.

또한 서울국세청 조사4국은 지난해말 현대자동차 1차 대형 협력업체인 세종공업과 서연이화 등에 대해서도 특별세무조사를 한 바 있어, 일각에서는 MB정권 시절 급성장을 거듭한 현대차와 다스간 연관고리를 파헤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낳고 있다.

앞서 한승희 국세청장은 지난해말 국정감사때 MB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조속히 파악하고 관계기관과 함께 (과세가 가능한지) 유권해석을 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2008년 17명 명의의 계좌에 들어있던 120억 원의 자금이 다스로 옮겨진 사실이 알려지고, 최근 들어서는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이 120억원과 별도로 300억원의 비자금이 조성됐었다는 주장을 하고 있어 국세청 세무조사 결과에 각계의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Copyright ⓒ 2006-2018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