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1월 1~20일 수출 -0.2%, 1월 수출 반등할까

반도체-석유화학 증가세로 돌아서 기대감 키워

1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0.2% 줄은 것으로 나타나, 수출 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57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4천만달러) 감소했다. 조업일수(14.5일)는 작년 동기와 같았다.

이처럼 수출 감소폭이 줄어든 것은 반도체(8.7%), 석유제품(19.3%)의 수출이 늘어났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승용차(-6.8%), 무선통신기기(-6.2%), 선박(-42.1%) 등은 줄어 수출이 증가로 반전되는 것을 막았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베트남(6.7%), 일본(5.6%), 홍콩(9.9%), 중동(35.0%) 시장에서 호조를 보였다. 반면 중국(-4.7%), 미국(-4.9%), EU(-4.3%), 싱가포르(-15.8%) 등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281억달러)은 작년 동기 대비 3%(8억3천만달러) 증가했다.

이에 따라 이달 들어 20일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24억달러를 기록했다.

1월 수출이 적자행진 13개월만에 흑자로 돌아설지는 아직 미지수다. 이달에 설 연휴가 끼어있어 수출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할 개연성이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러나 수출이 회복 국면에 들어섰다며 2월 수출은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장담했다.
박태견 기자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

    `````

  • 5 0
    약간 구설수가 있다고해도..

    미필-육포 황교안 자한당 대표만..
    하겠나?..
    물론 집앞에서만 짖는 똥개들도 포함해서..

  • 1 0
    정은

    남한 거지화가 내 충견들 소원이다 ㅋㅋ

  • 0 0
    `

    `````

  • 0 0
    `

    `````

  • 0 0
    `

    `````

  • 2 0
    부산기점 네덜란드 로테르담 까지

    수에즈운하를거치는 기존항로는
    21000KM이고 베링해를 경유한 북극항로는 12700KM이며 거의절반
    거리다. 러시아나 북한에 경제특구가생기고 중국의 철도와연결되면
    중국은 북극항로가 생긴다. 실크로드철도로 육상으로도 유럽과 연결
    된다. 미국은 그이전에 한국사드기지와 제주강정해군기지에서 중국의
    확장을 막고싶은것이다..

  • 2 0
    유라시아 철도로 유럽수출하는것도

    대안이지만
    북극항로가 개척되면
    유럽까지 운송거리 절반 단축으로
    훨씬 경제성이 있다.
    한국 LH공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
    150만평 물류와 주거단지를 조성중이고
    러시아는 북극항로를 대비한 중간물류 기지를
    만들고있는데 문재인대통령의 외교성과다..
    http://cdn.podbbang.com/data1/zzirracc/zrcw84a.mp3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