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손학규 "민주당, 한두석 더 얻겠다고 준연동형이라니?"

"집권여당이 표에만 매달리면 나라 엉망 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3일 4+1 선거법 협상이 막판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작년 12월 연동형비례제 도입에 합의하지 않았냐"고 더불어민주당을 비난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함께 한 단식으로 연동형비례제가 합의된 지 1년이 다 돼 가는데 아직도 선거제 개혁이 불투명하고 여야는 극한대립만 계속하고 있다.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제 와서 의석 한 두석 더 얻어보겠다고 준연동형이다, 아니 준준연동형이다, 이제는 그것도 모자라 비례대표의 절반만 연동형을 적용하겠다며 소위 '캡'을 씌우겠다고 한다"며 "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할 선거제도를 할 생각이 없다는 거다.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는 선거제도를 만들 생각이 없다는 얘기"라고 민주당을 성토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희의장도 (연동형을) 지지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한 뒤, "집권여당이 어떻게 당장 눈 앞의 표에만 매달리나. 그러면 나라가 엉망이 된다"고 질타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우리 국민이 정치개혁을 요구하고 있다"며 "다당제와 합의제 민주주의 제도화가 시대정신이다. 역사 흐름을 거슬러서 대한민국을 어떻게 이끌겠단 거냐. 대안 없이 무조건 반대만 하면서 어떻게 나라를 이끌겠다는 거냐. 제발 나라를 생각해달라. 당파적 이익만 생각하지 말고 나라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0 2
    핵규야

    그 입 다물라, 의원질한번 더하겠다고 저지랄을 하냐,

  • 0 0
    `

    `````

  • 4 0
    선거법 정당득표율 연동 50%미만은

    현재 선거법과 차이가 없는 눈가리고 아웅식
    선거법개정이므로..정당득표율 연동 50% 이상은
    반드시 개정안에 포함되야 선거개혁이 된다..
    현재선거법은 자한당이 30%대 정당득표율로
    국회의 과반이상을 차지하는 유권자의 권리에
    역행하는 법이다..

  • 0 0
    `

    `````

  • 0 2
    이사람아

    한국당울 끌어들여보려고 하눈데 왜 민주당을 탓하냐....헌국덩울 탓해야지....

  • 5 3
    전북사람

    지금 민주당이 민주당인가
    기득권에 취해 자기 이익에만 눈이 멀었다
    이번 총선에서 폭망해야한다
    부동산으로 한몫보더니
    선거법에서도 한 두석에 목을 걸 정도로 쫌팽이가 되어버렸다
    기대난망이다

  • 4 3
    민주당 지지자

    협상은 역지사지이고 win-win이며, 더욱 중요한 것은 신뢰이고 본인이 조금 손해보는 것이다.
    쫌 멀리 내다보고, 대의를 생각해라.

  • 5 3
    어이 민주당

    니들 막판에 지저분하게 치사하게 나올거야?
    대의를 생각하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