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트럼프 "北과 전쟁 하면 1억명 죽어" "한국, 우리 벗겨먹어"

김정은, 트럼프에게 '종전' 희망 친서 보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전쟁을 한다면 최대 1억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집권 초기 북한에 초강경 수사(레토릭)를 쏟아낸 것은 그만큼 북핵 위기가 심각하다는 판단에서였으며 이후 대화 국면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전쟁 종전을 분명한 목표로 제시하는 친서를 보냈다고 한다.

한편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등 동맹들에 대해서는 미국을 벗겨 먹는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이면서 한미 간 현안인 방위비 분담금 문제에도 부정적 인식을 내비쳤다.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세간의 비판에 불만을 표하며 양보한 것이 없고 불가역적 조치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도 언급됐다.

미국의 전기 작가인 더그 웨드는 26일 발간된 '트럼프의 백악관 안에서'(Inside Trump's White House)라는 제목의 저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저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한국 등 동맹들에 대해 강경하고 계산적인 태도를 보였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등을 언급하며 한국 방어에 많은 돈을 쓴다는 인식도 드러냈다.

그는 미국의 어리석음을 보여주는 "궁극적인 예가 있다"며 "우리는 수십억 달러어치의 미사일을 사서는 우리의 부자 동맹들에 줘버린다"며 "그래서 나는 문제를 제기한다. 나는 장군에게 '왜 우리가 그렇게 해야 하는가'라고 말했다"고 화두를 꺼냈다고 한다.

그는 자신에게 답변한 장군이 감정없이 끊어 말하는 스타카토 목소리로 "각하, 그들은 우리의 동맹입니다. 그들은 우리의 우방입니다"라고 한 것을 조롱조로 흉내냈다.

이어 "나는 '그들은 우리의 친구가 아니다. 그들은 우리를 벗겨 먹는다(They are ripping us off)'고 말하겠다"면서 "가장 나쁜 대목은 우리를 가장 나쁘게 대하는 이들이 바로 우리의 동맹이라는 사실에 대한 자각"이라고 또박또박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해 들어보지 않았나"라며 "우리는 너무 많이 준다. 그런데 아무것도 얻지 못한다. 심지어 유엔에서 표도 얻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고 비난했다.

구체적으로는 방위비 분담금을 겨냥해 "우리가 한국에 4만명의 군인을 상시로 주둔하게 하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라"며 "우리가 한국을 방어하는 데 얼마나 많은 돈을 쓰고 있는지 아느냐. 1년에 45억 달러다. 얼마인지 알겠느냐"고 말했다.

웨드가 "그건 많은 돈"이라고 하자 트럼프는 "이제 당신이 이해하는군"이라고 했다.

다만 주한미군 규모는 2만8천여명으로, 트럼프의 언급은 틀린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과 관련, 세간의 비판에 불만을 표시하면서 양보한 것이 없고 한미연합훈련 중단도 불가역적 조치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언론들이 만남 자체를 비판한 데 대해 "그들은 실제로 미국 사람들에게 우리가 회담을 함으로써 패배했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우리가 너무 많이 양보했기 때문에 절대 손실을 봤다는 것이다"라면서 "실제 우리가 한 어떠한 것도 불가역적이지 않았다"며 한미연합훈련 중단 선언을 거론했다.

그는 "전쟁 연습(war games) 취소는 우리에게 수백만 달러를 절감시켰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가 원하면 어느때든 재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우리가 무얼 포기했다는 거냐. 우리는 잔인한 제재들을 유지하고 있다. 그 제재들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고 이전에는 합류하지 않았던 나라들도 동참하고 있다. 이것은 터프한 제재들이다. 북한은 자신들이 한 일에 대해 대가를 치르고 있다. 우리는 인질들이 풀려났다. 한국 전 용사들의 유해들이 돌아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로 일어난 일을 봐라. 핵 실험이 없다. 일본을 향해 발사되는 미사일도 없다. 미국을 공격하는 호전적인 성명도 없다. 더이상의 인질 억류도 없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문제와 관련,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내가 대통령이 되면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가장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래서 김 위원장과 나는 매우 거칠게 시작했다"며 "왜냐하면 이 나라는 북한과 전쟁을 할 준비가 돼 있었기 때문이다. 난 정말로 오바마 대통령이 더 오래 (백악관에) 머물렀다면 우리는 전쟁을 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뚜렷한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은 채 북한과 전쟁을 했다면 "3천만명에서 1억명의 사람이 죽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그는 "수도인 서울은 소위 국경 바로 근처에 있고 인구가 3천만명이나 된다"면서 "김정은은 대포 1만개를 갖고 있다. 김정은에게는 역사상 가장 커다란 재앙 중 하나를 일으키는 데 핵무기조차 필요 없다"라고 주장했다.

'화염과 분노' 등 임기 초 김 위원장과 거친 설전을 주고받았던 트럼프는 "(내 발언이) 그렇게 터프하지 않았다면 뭔가가 즉각 일어났을지 모른다. 이것은 내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후 비핵화 대화 국면으로 급반전한 그는 "이제 우리는 훌륭한 관계가 됐다"며 북핵 협상을 커다란 치적으로 꼽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김정은과 내 케미스트리가 잘 맞는다"며 '격렬한 대립 끝에 어떻게 갑자기 좋은 케미스트리를 갖게 됐느냐'는 질문에 "어느 시점에 우리는 둘 다 이것(핵 협상)이 결실을 보기를 원한다는 것을 느끼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수천 대의 카메라와 셔터 소리"에 놀랐다며 "이렇게 많은 카메라, 마치 헬리콥터가 이륙하는 듯한 굉음과 같은 셔터 소리는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회고했다. 그는 "우리 둘(나와 김정은) 다 놀랐다"고 했다.

이어 "그것은 위대한 정상회담이었다. 어마어마하게 성공적인 회담이었다"고 자화자찬한 뒤 "더 이상의 미사일도, 더 이상의 발사도, 더 이상의 핵도 없다고 생각해보라. 우리는 이제 경제 발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것은 김정은이 진정 원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공로를 높이 평가한 트럼프는 "오바마가 그 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킬 수 있었다면 노벨상을 5개는 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마도 나는 외교 정책 대통령으로 알려질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백악관 참모들에게도 보여주지 않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보여주고는 "이 편지들은 놀랍다. 이것은 역사"라며 흔들어 보였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한 통의 친서에서 "저는 북한과 미국 사이에 새 미래를 여는 데 목표를 둔 저와 대통령 각하의 강한 의지, 진실한 노력, 그리고 독창적인 접근법이 틀림없이 열매를 맺을 것으로 굳건히 믿습니다"라고 적었다고 웨드는 전했다.

웨드는 친서 중 '한국전쟁을 실질적이며 공식적으로 끝내는 것이 매우 분명한 목표'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친서를 읽어본 뒤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매료됐고, 그를 세계 역사의 무대에서 독창적인 인물로 보고 있으며, 그와 함께 역사를 만들고 싶어한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웨드에게 "김정은의 선친은 절대 핵무기를 포기하지 말라고 했다. 그것은 유일한 안전보장"이라면서 "트럼프는 (김정은에게) 새 아버지와 같은 인물이지만 바뀌는 게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트럼프는 "김정은은 내가 '인질'에 대해 이야기할 때 특히 싫어했다. 그는 내게 '제발 그 단어를 쓰지 말라'고 부탁했다"는 일화를 털어놓기도 했다.
연합뉴스

댓글이 21 개 있습니다.

  • 2 0
    방관자

    부칸과 평화협정 하던지 말던지, 모르겠고.
    몇가지만 부탁하자.
    - 탄도 미사일 사거리및 중량제한 폐지.
    - 플루토늄 정제 허용.
    - 핵추진 잠수함 건조를 허용. (원자로 팔기 어려우면 내버려둬,
    한국에 팔려는 나라는 많타.) 아니면 로스엔젤레스 급 2척 정도 팔던가.
    - 전시 작전권 반환.
    네들이 철수하기전에 해야 할일이다.

  • 0 1
    `

    `````

  • 1 0
    상호확증파괴(MAD)전략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대립하는 2개국이 있을 때, 둘 중 어느 한쪽이
    상대방에게 선제핵공격을 받아도 상대방이 핵전력을 보존(SLBM)시켜
    보복핵공격을 할 수 있는 경우 핵무기의 선제적 사용이 쌍방 모두가
    파괴되는 상호파괴를 확증하는 상황이 되므로 이론적으로 상호확증
    파괴가성립된 2개국간에는 핵전쟁이 발생하지 않게 되는것(위키백과)

  • 1 0
    트럼프가 말하는 1억명의 의미는..

    핵전쟁이라는 것이고..
    핵무기의 전략은 상호확증파과전략(MAD)이므로..
    북한핵은 전쟁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된다..
    만일 주한미군 2만수천명이 1억명에 포함된다면..
    전쟁에 관련된 누가 후보가 되든지 미국대선에서는
    결코 당선될수없으므로..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5491

  • 0 1
    `

    `````

  • 2 0
    차암 저지르럽다.

    자주국방으로 방위할테니 남한땅을 떠나라!

  • 9 1
    이런 놈과

    한미동맹을 혈맹이라고 주접을 떨면서 똥구멍 빨아 대는 놈들이 기득권이니 나라 꼴이 이 지경이지,

  • 26 1
    사드

    우리가 원해서 사드를 갖다놨나?
    느네들이 중국 견제하기위해 갖다놓은거지.
    우리는 몇날몇일 날 새가며 사드반대 투쟁을 했다.
    아직은 젊은사람이 엊그제 일을 잊어버렸냐?
    그게 진정 네생각이라면 지금이라도 사드철거해라.

  • 3 1
    럼프

    이 등신들은 죽어도 핵무장안할테니 마음껏 뜯자 ㅋㅋ

  • 2 0
    111

    미국이 북한을 이용하여 일본에 협박하고잇엇던것이 북핵위기 사태

    북폭만 들어가면 말이야

    북폭반대하며 북한구하기 에 바쁜 미국

    북한이 구해지고 나면

    일본에 다시 협박-- 또다시 북핵위기 사태

    핵우산비 미군주둔비 등과 헤서 벗겨 먹고 잇는 미국

    무한반복

  • 12 1
    흡혈마귀 악의축 양키

    구한말부터 계속 한반도에 달라 붙어 흡혈하는 양키새끼들
    다 뒈져버려라!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31 2
    포포

    대통령 잘 뽑아야 돼.

    하나는 비지니스프렌들리 운운하며 침 튀기다,
    실제는 나라를 수익모델로 여기고 국고를 거덜냈고,
    하나는 온 세계를 상대로 계산기를 두드리며 장사를 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는 나약하고 어벙한 이가,
    나라를 맡고 있으니,
    마치 승냥이 떼 앞에 버려진,
    하룻 강아지 처지구나.

    제발 대통령 좀 잘 뽑자.

  • 8 1
    아베삼촌도람프야

    네가 떠벌리는 금액이면
    울나라에 있는 느네 군대 미군을 용병으로 살 수 있는금액인데
    팔래?
    별은 빼고 장비까지 모두 팔거라.
    조금 더 생각할 수 있다.
    장사꾼이니 이거 신중하게 생각해봐라
    판다면 기꺼이 사서 휴전선 철책근무에 배치를 좀해야겠다
    도람프오케이?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13 1
    양키가 많이 뒈지겠군

    쪽바리랑..

  • 8 1
    트럼프 이씨끼 맞아 뒈 진다

    뒈 ㅈㅣ는게 시간 문제다

  • 14 1
    yankee go home

    양키야 철수하렴
    그럼 - 니덜은 언제던지 김정은 참수할수가 있잖여 ~ 아님 전쟁이던지

  • 25 3
    재선이 불가능한 트럼프놈

    만만한 한국을 상대로 주둔비 대폭인상 전리품 하나 챙기려고 하는 모양인데
    니놈 협박보다는 국민은 어벙한 문죄인 이놈이 더욱 걱정이다 니놈 말이라면 사족을 못쓰니

  • 16 1
    yankee go home

    그러니까 철수하란 말이다
    우리 국민은 트럼프 니놈이 말보다는 행동하길 원해

  • 11 1
    또라이럼프

    북미관계 이룬건 1도 없고 아베스런 선거용만-;;;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