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금융연구원, 올해 성장률 1.9%로 낮춰. 올 들어 3번째 하향

내년 성장률은 2.2% 기대

한국금융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1.9%로 또 낮춰잡았다.

금융연구원은 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2020 경제 및 금융 전망 세미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당초 올해 성장률을 2.6%로 잡았다가 2.4%(5월), 2.1%(8월)로 연이어 낮춰잡은 데 이어, 이번에는 1%대로 다시 하향조정했다. 세번째 하향조정이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2.2%로 잡았다.

연구원은 내년에는 글로벌 교역량 반등과 반도체 시장 개선 전망, 주요국의 완화적인 통화·재정정책 등은 한국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와 내년 국내총생산(GDP) 항목별 증가율은 민간소비 1.8% → 2.1%, 설비투자 -7.9% → 3.6%, 건설투자 -4.5% → -3.9%, 총수출 1.7 → 2.9%, 총수입 -1.0% →1.4%를 각각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내년 취업자 수는 22만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실업률은 3.9%를 전망했다.
박태견 기자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개냥이가 쌍팔자

    물동량이 얼마나 줄었는데
    좋은밥 처묵하며 국회 책상에 앉아 개냥이 소리
    하고 있는 인간들에게 시국이 달려있다니.
    물량이 줄면 시급받는 알바 부터
    생계가 불안한데 뭔 취업자수가 증가?
    그 동네는 일자리 많은 모양이지

  • 1 0
    올해지나고 말해라

    뭔 ~ 의미가 있니

  • 0 0
    `

    `````

  • 0 0
    다스뵈이다85 검찰-금융사기유착의혹

    검찰의 조국일가수사는 무엇을 밝혀내는것이 아니라
    전현직검찰과 인수합병사기 선수들의 유착을 감추는 목적이다.
    상상인 저축은행이 망해가는 상장회사를 헐값인수한후
    호재성 허위공시로 주가 뻥튀기한후 수익내고
    인수한회사의 자금횡령으로 주가하락시켜 담보로 잡은 주식을
    팔아서 이중 수익내는 수법인데 전현직 검찰이 이들의 범죄를
    은폐 해준다는 의혹이 있다.

  • 1 0
    주사파

    성장율은 요덕으로 간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