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하나은행 또 금감원 검사 앞두고 전산자료 삭제

DLF 관련자료 등 삭제...지난해에는 채용비리 자료 삭제도

하나은행이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판매에 대한 금융감독원 검사를 앞두고 관련 자료들을 삭제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8일 금감원을 상대로 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에 (검사)갔을 때 전산 자료가 삭제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실무 책임자인 김동성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포렌식 요원을 투입해 복구 중"이라며 하나은행의 전산자료 삭제 사실을 시인했다.

지 의원은 이에 "포렌식을 해서 얼마나 복구했느냐"고 물었으나, 김 부원장보는 "퍼센티지(복구율)나 건수는 정확히 말할 단계가 아니다"고 답했다.

지 의원은 이에 “조직적으로 한 것이면 검사 방해”라며 "우리은행은 성실하게 검사를 받는 반면, 하나은행은 자료 제출도 허술하고 협조가 불성실하다"며 하나은행에 대한 엄중 조치를 촉구했다.

이에 윤석헌 금감원장은 “그 부분에 대해서 검사도 더 하고, 법률 검토도 하고 있다.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지 의원에 따르면 하나은행의 DLF 관련 자료 삭제 정황은 금감원이 지난 1일 중간검사 결과를 발표하고 나서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대한 추가 검사에 착수했을 때 파악됐다. 이때 금감원은 금융보안원의 전문인력과 동행해 삭제 사실을 적발할 수 있었다.

삭제된 자료는 금감원 검사에 대비하기 위해 열린 내부 회의 자료, 판매 관련 통계자료 등이다.

삭제 시점은 금감원이 합동검사에 착수하기 직전인 지난 8월 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은행권 채용비리' 검사 때도 관련 자료를 삭제했고, 금감원은 금보원 도움을 받아 하나은행의 클라우드 시스템에서 이를 복원해 비리를 밝혀낸 바 있다.

하나은행은 이에 대해 "현황 파악, 내부 참고용으로 보관할 필요가 없어 삭제한 것이다. 검사 계획이 확정·발표되기 전에 이뤄졌다"며 문제될 게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지난해 3월에도 최종구 당시 금융위원장 등 금융당국의 강력반대에도 불구하고 3연임을 강행하는 등 무소불위의 위세를 보여왔다. 김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모교인 경남고 동기로, 경남고 출신 금융인 모임인 '경금회'의 수장 격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지율 기자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10 0
    역시 울 이니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지난해 3월에도 최종구 당시 금융위원장 등 금융당국의 강력반대에도 불구하고 3연임을 강행하는 등 무소불위의 위세를 보여왔다. 김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모교인 경남고 동기로, 경남고 출신 금융인 모임인 '경금회'의 수장 격으로 알려지고 있다.

  • 0 0
    .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1 2
    석열아

    이런걸 특수부가 수사헤야 하는거란다.
    알겠냐?

  • 1 0
    ㅍㅎㅎ

    나도 은행 설립하고 싶다,,,
    저런 개쉬레기보다는 잘 운영할텐데,,,
    은행 아무나 설립하게 해주라,,,

  • 3 0
    집행자

    은행면허 취소시켜라. 개같은 외국은행이다.
    울나라 은행중 우리은행빼곤 전부가 외국인 소유 가 된지 오래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