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사우디 석유시설 피습에 국제유가 19% 폭등

트럼프 "전략비축유 방출 승인했다", 복구에 수주 걸릴듯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예멘 반군의 드론 공격으로 가동이 중단되자 브렌트 유가가 16일 개장과 동시에 19% 이상 폭등하는 등, 국제유가가 패닉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16일 싱가포르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은 개장과 함께 배럴당 11.73달러 폭등한 71.95달러로 19% 넘게 치솟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는 배럴당 12.35% 상승한 67.6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도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도 장 초반 배럴당 63.34달러로 전장보다 15% 이상 급등하며 거래를 시작했다.

국제유가 폭등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방출을 승인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오후 트위터를 통해 "유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공격을 근거로, 나는 전략비축유의 방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전락비축유 보유량은 6억6천만배럴로 알려지고 있다.

앞서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소유한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전날 드론 10대의 공격을 받아 사우디의 원유 생산 절반이 줄어들었다. 아람코 측은 이번 사태로 인해 하루 570만배럴의 생산량을 줄였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은 사우디가 원래 석유 생산 능력으로 복귀하려면 "며칠이 아니라 몇 주가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박태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0 0
    111

    1배럴에 10달러시대가 곧온다

    달러당 10엔시대도 곧오는데

    2016.1월 1배럴당 20달러 한자가

    2019.10.1 일본소비세인상후 달러당 10엔

    달러당 75엔에서 달러당 10엔으로 변경을 햇다고하지

  • 1 0
    트럼프는죽어라

    한국에

    사드가 왜 필요하지

    드론 하나 못마추는

    양키들인데

    사드 방빼라
    드론 하나도 못마추는 쓰레기
    미국
    무기 사줄필요 읍다

    미국전투기 당장구매 취소하고

    이란 드론으로 교체하라

  • 1 0
    트럼프는 죽어라

    미친놈 한마리가

    시상을

    어지럽히네

    트럼프는
    죽어라
    죽어서

    지옥이나 가라

  • 9 0
    왜 예멘반군은..

    미국 셰일석유값만 올려주는 멍청한짓을 했을까?..
    이것이 가장 궁금하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3114

  • 0 0
    방관자

    더 폭격해도 문제 없다.
    미국에서 세일 석유가 펑펑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사우디나 이란의 석유시설이 완파되어도, 미국은 문제가 없다.
    아시아 국가가 문제일 뿐이다.

  • 1 1
    평앙돼지

    원전반대 좌좀들은 춤춘다

  • 1 0
    미국새끼들의자작극일겨 ~

    고유가로 이득보려고 미국새끼들과 사우디똥개새끼들이벌인
    추한 자작극가능성농후하다
    만약 예멘군한테 진짜 쳐맞앗다면 축하할일이고 ~

  • 3 0
    자작극 가능성 농후

    유가 급락하니까
    위기감 느낀 사우디아라비아

    아님 양키놈일 가능성도 높고 유가 급락하면 세일가스 미국 실업자 대량발생

  • 2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