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부겸, 황교안의 '대구 패싱론'에 "지역주의 망령 깨우려해"

홍의락 "새빨간 거짓말, 황교안 거짓말 밥 먹듯 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구만 예산이 줄었다며 '대구 패싱론'을 주장한 데 대해 대구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역주의 조장'이라고 질타했다.

김부겸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대구를 ‘홀대’했다고 했다. 심지어 예산을 줄여 ‘경제보복’을 했다는 말도 했다"며 "사실관계부터가 틀렸다"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어 "황 대표는 예산 편성에서의 지역 차별 증거를 ‘반영/요구’ 비율로 들었다. 그래서 박근혜 정부 당시 예산과 문재인 정부 예산을 비교했다"며 "박근혜 정권 시절이던 2014년 이 비율은 80.60%, 2015년 83.17%, 2016년 84.87%, 2017년 78.99%이었고, 문재인 정권이 집권한 2018년은 84.48%, 2019년은 83.37%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정부나 문재인 정부나 별 차이가 없다. 그런데 홀대니, 보복이니 하며 근거 없이 비방하고 있다"며 "지금 황 대표의 말은 정권의 출신 지역에는 많은 예산을 주는 반면, 상대 정당의 텃밭에는 예산을 제대로 안 주려 한다는 한국 정치의 오래된 고정관념을 소환하는 일종의 주문이다. 이 오래된 고정관념이 바로 ‘지역주의’다. 황 대표는 지금 대구에서 또 다시 지역주의의 망령을 깨우려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홍의락 의원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올해 대구예산은 3조가 넘는데 2조원대라고, 새빨간 거짓말이다. 다른 지역은 늘었는데 대구경북만 줄었다는 것도 허위사실"이라며 "한심하다. 황교안은 거짓말을 밥먹듯 아는 게 너무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참모도 없어 보인다. 오히려 조롱거리가 될까 걱정"이라며 "대구시에서도 10년간 3조가 넘었다고 자랑하지 않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10 개 있습니다.

  • 4 1
    친일매국노 청산만이 살길

    내년 선거는 일제36년을 그리워하는 친일 쪽바리
    賣國奴 對 大韓愛國者들의 싸움이 될것이다
    친일 매국노들을 청산하지 않고서는 정치도
    사회도 경제도 미래없다

  • 3 0
    주둥아리를

    열면 거짓말하는 황교활 장로님^^ 저것도 주님 뜻인가? ㅎㅎ

  • 1 1
    황마진

    거짓말이고, 택도 없이 씨부리는 것 같지만 그 동네 에서는 저거 엄청 잘 먹힌다. 진짜로 믿는다. 그러니까 교활이지.

  • 0 0
    황마진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7 0
    저러니

    자한당 지지율이 확장이 안되지

    tk 지역당이라고 홍보 하고 다니네

    tk만 지지하니 항상 지지율이 제자리지

  • 6 1
    대구는진짜

    미친동네임

  • 19 1
    쪽바리 놈들과 / 자한당 놈들 ?

    쪽바리 놈들과
    자한당 놈들 하는짓이
    일란성 쌍동이 같지 않은가?
    친일 토착 왜구란 말이
    이유없이 그냥 생겨난 말이 아니다
    저놈들의 근본이
    쪽바리 DNA를 물려받은
    쪽바리 튀기놈들 이기 때문이다
    이대로 남북이 통일 된다면
    해방후 청산하지 못한 친일 쪽바리
    DNA가 흐르는 쪽바리들은
    그 3대 까지 색출하여
    완전히 멸족 시켜야
    온전한 통일 한반도를 이룰수있다

  • 0 2
    `

    `````

  • 11 0
    트럼프의..

    자한당과 아베 패싱..으로인한
    나비효과?..

  • 0 0
    황교활이란 자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