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하태경 "손학규 사퇴, 유승민계-안철수계 거의 일치"

"국민의당계,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했다", 안철수계와 연대 시사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6일 지도부 총사퇴 요구에 대해 "지금 언론에서는 바른정당계 쪽만 그런다고 하는데 실제는 그런 게 아니라 안철수계도 인식이 거의 같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상황이 우리 큰 두 그룹이 바른정당계-국민의당계, 유승민계-안철수계 그렇지 않나. 호남계가 소수파로 있고. 그런데 이제 큰 두 그룹이 지금 거의 문제의식이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의당계-안철수계와 호남계 쪽이 지난주부터 움직이기 시작했다"며 "그래서 지난주에 한 30명 정도 위원장들이 모여서 대다수가 손학규 대표 사퇴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전했다.

그는 위원장의 분포에 대해선 "한 100명 되는데 지금 우리가 많지 않다. 그래서 한 30%가 바른정당계이고 한 70%가 국민의당계인데, 바른정당계 쪽은 거의 손 대표 사퇴에 대해서 이견이 없고 국민의당계는 지난주부터 모임을 시작해서 이번 주에는 거의 대다수가 의견 교환을 할 것이다. 그래서 저보고 '너무 빠르다, 조금만 기다려달라, 자기들 입장 정할 때까지'(라고 말했다)"며 국민의당계와 소통 중임을 알렸다.

그는 이어 "(국민의당계) 70% 중에 한 제가 볼 때 과반 이상으로, (손 대표 사퇴 여론을) 다 합치면 60% 이상은 된다"며 "지금 대다수 위원장들, 그리고 당원들 생각은 '손 대표 체제로 가면 당이 그냥 안락사다'"라고 전했다.

그는 손 대표 사퇴후 대안에 대해선 "그건 이제 당에서 얘기를 해 봐야 되는데 적어도 안철수계, 유승민계 정도가 문제의식이 같기 때문에 우리가 긴밀히 협의해서 충분히 내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전 대표의 조귀복귀에 대해선 "저도 만나보려고 한다. 독일 가든지 해서"라면서도 "일단 우리 내부의 상황이 정리가 돼야... 이번 달은 아니고 내부가 어느 정도 수습이 되고"라고 말했다.

그는 '유승민 의원이 다시 전면에 나서냐'는 질문에 대해선 "그 얘기는 아직 타이밍이 아니다"라며 "그러니까 적어도 이 난국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손 대표가) 재신임 투표라도 화끈하게 받아들여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지율 기자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손씨는 이미 깨진 유리병

    재활용불가 폐기물처리하고 새판 제대로 짜야 한다

  • 2 0
    형 만덕산이 부름

    형 추석까지 뭉개기로 햇다며? ㅎㅎ
    추석 뽀나스는 챙기려는? ㅎ
    형 힘내 ㅎㅎ

  • 1 0
    퇴경이는 개그계냐?

    어이쿠~ 저런 하꼬방에도
    무슨 계니 무슨 계니 계파가 다 있네...

    흉내 낼 건 다 내고 사네....ㅋㅋㅋㅋ

  • 1 0
    Ubung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6 0
    ㅊㅊㅊ

    손학규 말년에 개고생이다. 뭐하러 나와가지고 산속에서 그냥 살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