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정미 "오세훈 망언은 창원성산 시민에 대한 정치테러"

여영국 "투표장에 가 여영국 찍지 않으면 한국당 된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일 "노회찬을 조롱하고 부정하는 패륜집단에게 노회찬을 다시 빼앗길 수는 없다. 여영국에 투표해수셔서 창원성산을 지켜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창원 여영국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서 "어제의 패륜 망언은 한국당의 특별한 실수가 아니며 자유한국당의 본성 그 자체"라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 발언을 질타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의 발언은 묵과할 수 없는 고인과 유족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노회찬 전 대표를 그리워하는 창원성산 시민들에 대한 정치적인 테러"라며 "오세훈 전 시장이 아니라 황교안 대표에게 묻겠다. 아무리 선거가 급해도 괴물이 되는 건 아니지 않나? 스스로를 돌아보라"고 질타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자유한국당에게 사람의 도리를 갖춘 정치를 기대하지 않는 것이 사실이지만, 망언과 망동, 무지, 막말, 부정비리...날밤을 새며 써도 끝이 없을 것"이라며 "통칭하면 후안무치, 국민무시, 비상식의 극치로 이루어진 정치집단이 자유한국당이다. 어떻게 고쳐 써 볼 엄두가 나지 않는 퇴물일 뿐"이라고 가세했다.

여영국 후보는 "아무리 여영국에 대한 지지가 높아도, 투표장에 가서 여영국을 찍지 않으면 자유한국당이 된다"며 "여영국을 찍어야 안하무인 반칙정당 자유한국당을 이긴다. 여영국을 찍어야 보이콧 정당 자유한국당을 꺾을 수 있다"며 지지층에 적극 투표를 호소했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7 1
    목불인견

    5세 훈 상쓰레기 저능아...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