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철희 "황창규의 KT 로비사단 운영은 해임 사유"

"뚜렷한 실적-활동 없는 고문 위촉은 형사처벌 및 손배 대상"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정·관·군·경 로비사단으로 운용됐던 KT 경영고문의 위촉이 황창규 회장의 결정에 따른 것이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경영고문 위촉계약서', '경영고문 운영지침' 등 KT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경영고문 운영지침' 문건의 경우 제5조 '경영고문에 대한 위촉 권한은 회장에 있다', 제7조 '고문의 최종 위촉여부는 회장이 결정'한다고 명시돼 있어 회장이 위촉 권한을 쥐고 있음을 보여준다.

아울러 제14조 '복리후생 기준은 회장이 별도로 정한다', 제17조 '정하지 아니한 사항은 회장이 정하는 바에 따른다'고 명시돼 있기도 했다.

이 의원은 "운영지침대로라면 회장은 경영고문으로 누구든지, 별다른 비용과 기간의 제한 없이 위촉할 수 있다. 경영고문 ‘운영’도 회장의 전권인 듯 보인다"며 "사실상 회장 개인을 위한 자리에 약 20억에 달하는 회사 돈을 써온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운영지침상 고문의 역할로 제12조 '회사는 고문에게 특정한 사안에 대해 자문 및 외부기관 인적관리를 요청할 수 있다'는 조항을 둔 것도 고문이 로비역이라는 것을 명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 의원은 주장했다.

운영지침은 2015년 1월 21일부터 시행하는 것으로 부칙에 규정돼있어, 2014년 황 회장 취임후 경영고문 대거 위촉이 사전에 준비됐음을 시사한다고 이 의원은 강조했다.

이 의원은 "민간 기업 KT가 내규로 경영고문을 위촉하는 것은 자유지만 뚜렷한 활동 내역이나 실적이 없는 자에게 급여를 지급해왔다면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행위가 된다"며 "이는 형사적 처벌 뿐만 아니라 KT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과 정당한 해임 사유가 된다는 의미"라며 황 회장 해임까지 거론했다.
정진형 기자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3 0
    지놈 방어하기 위해 20억을 쓰다니!

    회사돈 20억이 니돈이냐!
    참 얼굴 두껍다!
    20억 세배로 벌금 물리고 감옥 보내는것이 정의임!

  • 1 0
    ㅋㅋ

    푸하하하하

  • 0 3
    웃기네

    문베들이 고향사람이라 놔둔거 아녀?

    근데 이제와서 뭔 지롤이여

    황씨가 말 안들었나보네

  • 5 0
    역쉬~

    이철희~~

  • 6 0
    쥐,닭 10년

    개한당 국캐의원 자녀

    KT 부정 취업

    취준생의 눈물

    민주당

    공수처 설치로

    위로해준다..

  • 3 0
    우선 구속 수사해라.

    이넘은 비싼 통신료금 받아 눈먼돈 처럼 지맘데로 쓴 국민강도다.
    20억원 훔치면 즉시 구속이지 ?
    이넘 우선 구속해라.
    공기업 사장들 다 같은 넘들이다....

  • 7 0
    국민의 기업인 KT가~

    개시키들
    먹이주는
    개공장이었구먼~
    수호지의 양산박처럼
    무슨 범죄를 지어
    방패막이가 필요해
    퇴역군인이나
    퇴역경찰
    나부랭이들이 필요했나?

  • 3 0
    국해원

    이나라 국민들의
    평화와 안녕을 위해
    하루빨리 국해가 해산되기를 바란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