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北의전 책임자 김창선, 모스크바 방문…'김정은 방러' 임박?

하노이 회담 결렬후 김정은의 방러 가능성 한층 높아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측근 인사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와 중국 베이징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의전 책임자인 김 부장이 베이징을 거쳐 지난 19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김 부장은 여전히 모스크바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장은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측과 김 위원장의 방러 의전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 위원장을 최측근에서 보좌하는 비서실장 격인 김 부장은 김 위원장의 대외 방문 의전 책임자로 그의 모스크바 방문은 김 위원장의 방러가 임박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부장의 모스크바 방문은 지난달 베트남 북미 협상 결렬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루어졌다.

북한은 베트남 북미 정상회담에서 자신들이 내세운 요구 조건 수용을 거부한 미국 측을 압박하기 위해 우방인 중국 및 러시아와의 유대 관계를 한층 강화할 것으로 예상돼 왔다.

이 같은 맥락에서 김 위원장이 이미 여러 차례 방문한 중국에 이어 조만간 러시아를 찾을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제기됐었다.

최근 들어 북러 고위 인사 접촉이 한층 긴밀해진 것도 주목을 받았다.

임천일 북한 외무성 부상(차관)이 지난 14일 모스크바를 방문해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태지역 담당 차관과 회담했다.

이에 앞서 김영재 북한 대외경제상도 6일 모스크바에서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과 러-북 경제협력위원회 제9차 회의를 열었다.

그 전엔 한만혁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모스크바를 찾아 지난 5일 김일성 주석의 첫 소련 공식 방문 및 '북러 경제·문화 협정' 체결 70주년을 기념하는 사진 전시회 개막식에 참석하고 러시아 인사들과 만났다.

러시아 측은 그동안 김정은 위원장의 방러 문제를 양국 외교채널을 통해 지속해서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말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통해 김 위원장이 같은 해 9월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든지 아니면 별도로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지난해 안에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김 위원장의 방러는 그러나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

    '''''

  • 0 0
    '

    '''''

  • 0 0
    중국이 비핵화플랜을 제시하고..

    러시아는 북한이 우라늄광산자원을 핵발전용
    등의 평화적용도로 이용하고 수출까지 하는
    기술과 자본을 지원한다면 미국은 더이상 할말이
    없어지고 한반도평화를 방해하고..플루토늄을
    미국에 수출하려고 했던 일본 아베는 하늘만
    쳐다보는 상황이 예상된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67465
    '김정은 방러' 임박?..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