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1월 영세 자영업자 매출 -21.4%"

정유섭 "최저임금 대폭인상에 직원과 영업시간 줄인 결과"

1월 영세 자영업자의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신금융협회로부터 제출받은 8개 신용카드사 매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가맹점의 48.3%에 달하는 연매출(카드사용액 기준) 5천만원 이하 영세점포의 1월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21.4%나 급감했다.

같은 기간 연매출 5천만~1억원 점포는 5.4%, 1억~2억원 점포는 1.4% 감소했다.

반면에 5억~30억원 점포는 0.7%, 30억~500억원 점포는 1.5%, 100억~500억원 점포는 5.5% 증가했다.

정 의원은 "골목 상권에 있는 영세 점포는 도산 직전에 몰릴 정도로 위기인데 대형 점포는 오히려 성장하는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만성부진과 인건비 증가에 따라 영세 자영업자들이 영업시간을 줄이자 아직 영업시간을 안 줄인 주요 상권의 대형점포가 예상치 못한 반사이익을 얻는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 소상공인연합회가 사업체 1천204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최저임금 실태 설문조사에서 26.4%가 ‘영업시간을 줄였다“고 답했고, ’직원을 줄였다‘는 자영업자도 16.9%였다.

특히 소상공인 관련 유통, 숙박, 음식점, 의류 등 10개 업종의 5천만원 이하 영세 가맹점은 올 1월 월평균 매출이 지난해 1월대비 24.9%나 급감했다.

업종별로 보면 소상공인 관련 대표적인 업종인 유통업이 36.0%나 감소했고, 요식업은 27.8% 감소, 숙박업도 27.1% 감소 등 전 업종에서 급격하게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연매출 5천만원이하 영세점포의 월평균 매출이 15.0%에서 27.7%까지 큰 폭으로 떨어졌다.

17개 시도 중 세종시가 -27.7%로 감소폭이 가장 높았고, 뒤이어 서울 -25.3%, 제주 -23.9%, 경기 -23.7%, 인천 -22.8%, 대전 –22.7%, 광주 -22.5%, 울산 -22.5% 순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최저임금 대폭 인상이 소득이 낮은 계층을 더욱 빈곤하게 만들고 있다”며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의 부작용을 인정하고 당장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봐라

    전남이야 자영업 하고 싶어도 자본이 없고, 손님이 없으니 못해서 안 떨어진 거야, 그것도 통계라고 분석래서 기사를 쓰냐, 기레기질 그만해라, 통계청 관제자료 그대로 옮겨 쓰면서

  • 0 0
    '

    '''''

  • 0 0
    '

    '''''

  • 0 0
    최저임금은 올리고..

    소상공인의..
    카드수수료는 없에야 한다..
    물론 소상공인 창업컨설팅..
    사기와 본사착취도 없에고..

  • 0 0
    알바없는 소상공인의 폐업이 증가헀고

    알바를 고용하는 소상공인은 오히려 증가 했는데 이것은
    소상공인 폐업은 최저임금인상과 관련없다는 뜻인데.
    가짜보수는 통계를 자세히 안보고 말하는것같다.
    모피아가 외환보유고감소 통계를 숨긴것을
    김영삼대통령이 몰라서 IMF 외환위기가 왔는데
    왜곡된 통계는 그자체로 범죄라고 생각한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67425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