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용균에 많은 빚 졌다"…서울 도심서 눈물의 노제·영결식

광화문광장서 2천500명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

밝은 빛을 만드는 발전 노동자였던 고인은 돌아가셔서도 더 밝은 빛이 되어 생명과 안전의 소중함을 일깨워주셨습니다."

충남 태안화력에서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를 추모하기 위한 노제와 영결식이 9일 사고 현장과 서울 도심에서 잇달아 열렸다.

고 김용균 노동자 민주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전 7시 고인의 일터인 충남 태안화력 9·10호기 앞에서 노제를 지낸 뒤 오전 11시 서울 중구 흥국생명 남대문 남대문지점 앞에서 노제를 열었다.

장례위원장인 최준식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김용균 동지에게 많은 빚을 졌다. 동지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나가겠다"고 다짐하며 노제 시작을 알렸다.

최 위원장은 또 "고인의 죽음 이후 대한민국 사회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꿈쩍도 하지 않던 산업안전보건법이 28년 만에 전면 개정됐고, 노동 문제에 대한 시민의식이 눈부실 만큼 향상됐다"고 평가했다.

노제 행렬은 김씨를 상징하는 조형물이 앞장서고 풍물패와 대형 영정, 꽃상여, 운구차가 뒤를 이었다. 유족과 장례위원들은 운구차 뒤를 따라 행진했다.

이날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8.6도까지 떨어졌으나 '내가 김용균이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든 100명과 만장(輓章)을 든 50명 등이 유족과 함께 광화문광장까지 1㎞가량을 도보로 이동했다.

유족과 장례위원회는 광화문광장에 도착해 곧바로 영결식에 들어갔다. 이날 영결식에는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송경동 시인 등 노동·시민사회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2천500명가량(주최 측 추산)이 자리를 지켰다.

고인의 어머니 김미숙 씨는 영결식 자리에 도착한 직후 연신 눈물을 흘리는 등 비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고인의 시신은 오후 2시30분께 경기 고양 덕양구 벽제서울시립승화원으로 옮겨 화장할 예정이다. 장례 절차는 오후 5시 30분 경기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리는 하관식을 끝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이 11 개 있습니다.

  • 0 0
    111

    박정희
    과거에 분신한 잇잖니 그색휘랑 똑같지

  • 1 0
    내 일생 친문친박 전멸을 위하여

    재앙아 이게 나라냐?
    여성부에 쓸 돈으로 고생하는 사람들 한 푼이라도 더 챙겨줘라.

  • 0 0
    어벙이는 모른체하는걸 해고리가

    그나마 물고 늘어져 이만큼이라도 해낸거다
    인물로나 내공으로나 해고리만한넘이 없다

  • 1 0
    治化之神

    어벙이놈 산마루고 쥐새끼 나오면 지가 두 잡것들 몫까지 뒤집어 쓰고 학교 갈라고 난리구나~ 허허벙

  • 0 0
    해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기본적인 생계 , 주거, 교육, 의료가
    제대로 혜택받는 국민과 국가를 만들어야하는데
    인류는 신석기이후 일만년동안 해결을 못하네
    그럼, 향후 일만년동안 해결하려나?

  • 2 0
    治化之神

    어벙이놈..젊디 젊은 용균이 장례식에 콧배기도 안비쳐..?
    개의새끼..지도 그나이또래의 아들놈이 있으면서..
    쟁숙인ㄴ도..
    이 개년놈들 올해까지 탱자탱자하그라..
    내년에 보다.

  • 2 0
    治化之神

    어벙이놈..젊디 젊은 용균이 장례식에 콧배기도 안비쳐..?
    개의새끼..지도 그나이또래의 아들놈이 있으면서..
    쟁숙인ㄴ도..

  • 0 0
    김삿갓

    잘 가시라.
    누굴 탓하는 문화는 사라져야 한다.

  • 1 0
    전국의 모든 비정규직이 없어져야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사회가 될텐데...

  • 1 0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앞으로 비정규직 모든 사람들이 정규직이 되는 나라가 되길 바랍니다.
    김용균님 부모님께서도 슬픔을 조금이라도 더셧길 바랍니다.
    많은 비정규직 분들을 구하셨습니다.

  • 2 0
    때늦게

    흘리는 눈물과 후회가 진심이라면 세상을 확 바꿔~ 특히 복지부관련 책상관료들이 너무 많다.복지부를 위한 직원들은 차고 넘치게 늘어나는 것에 비례해 복지사각지대는 날로 늘어나 밑빠진 독에 물붓기식 복지정책은 복지공무원들 생존위한 가렴주구의 온상이 되는 구조적 문제를 안고서 옥상옥 커져가는 복지정책에는 제2 제3의 김용균이 지속적으로 더 많이 나올거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