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블룸버그> "北, 조용히 핵무기 강화·대량생산"

전문가 "ICBM 성능 만족, 실험 필요없어…김정은의 대량생산 지시 따르고있어"

핵무기 생산 중단을 위한 조치들을 취해왔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에도 불구, 생산은 계속됐으며 오히려 확대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통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조용히 발전되다, 트럼프에 압박요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위성 사진 분석 및 정보 당국 발(發)의 정보들은 북한이 무기 실험 중단 이후 로켓과 핵탄두를 빠르게 대량생산해왔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비확산 전문가들에 따르면 아마도 북한 정권이 여러 개의 대륙간 탄도 미사일을 추가하게 됐을 것이라고 이 통신은 보도했다. 한 군비통제 단체는 김 위원장이 핵폭탄 6개를 추가로 생산하는데 충분한 핵분열 물질을 확보했으며 이로 인해 북한의 핵폭탄 총 규모가 20개 이상으로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번 보도는 가시권 안으로 들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에 대한 미 조야의 회의적 시선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NBC방송도 북한이 지난해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하지 않은 것은 정책을 바꾼 것이 아니라 연구·개발에서 대량 생산 쪽으로 넘어간 데 따른 것이며, 현재 속도라면 2020년에 약 100개의 핵탄두를 보유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을 인용해 지난해 12월 28일 보도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까지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에서 활동했던 비확산 전문가인 멀리사 해넘은 블룸버그 통신에 "그들(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둔화하거나 멈췄다는 징후는 없다"며 "오히려 새로운 단계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 통신은 "최근의 보고서들은 북한이 우라늄 농축 의심 시설 2곳을 계속 가동해왔다는 걸 보여준 바 있다. 1곳은 영변 핵 시설 근처에 있고, 다른 하나는 가스 원심분리기 시설로 의심되는 곳"이라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해 7월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북한이 핵분열성 물질을 여전히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던 점을 환기했다.

이어 "다른 보고서들은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서도 무기를 강화하는 한편 미국 본토에 도달 가능한 첫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생산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장을 여전히 가동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며 "북한 정권이 최근 더 쉽게 숨길 수 있는 고체 연료의 신규 로켓들을 만드는 것으로 보이는 공장을 확장했고, 장거리 미사일 지하 기지를 확장했다는 것이 보고서들이 전하는바"라고 덧붙였다.

이 통신은 이러한 보고서들의 내용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처한 위험부담을 분명히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대한 회의론이 여전하다면서 김 위원장이 제제 해제와 핵보유국 지위 용인에 필요한 외교적 분위기를 조성해가면서 그 사이 '조용하게' 무기를 강화해 가는 쪽으로 전략을 세운 것 같다는 비확산 전문가들의 분석을 전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상태가 김 위원장에게 미국 본토를 타격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완성할 수 있는 시간을 벌게 해줬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대기 재진입 및 표적 시스템을 확보하는 건 단지 시간의 문제라고 말했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ICBM을 생산한 나라 가운데 재진입체를 만드는 문제에 가로막힌 곳은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핵 목록 공개 및 사찰 없이는 '비밀스러운 정권'의 실제 무기 보유 현황을 파악하기 힘들다며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실험 없이도 진전할 할 수 있는 단계에 도달함에 따라 모니터하기가 그만큼 더 어려워졌다는 사찰 전문가들의 분석을 전했다.

이와 관련, 해넘은 "그들(북한)은 ICBM의 성능에 만족하고 있기 때문에 ICBM 실험을 할 필요가 없다"며 "대신 그들은 핵무기 및 미사일 운반체에 대한 김정은의 대량 생산 지시를 따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핵탄두 보유량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미 미정부기구인 군축협회는 지난해 북한이 최소 15개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6∼7개 이상의 폭탄을 생산할 수 있는 핵분열성 물질을 대량 생산하고 있다고 추산한 바 있다. 다만 군축협회는 "이러한 추정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매우 높다"며 2020년까지 핵탄두 보유 규모가 20∼100개 사이가 될 수 있고, 이스라엘 수준(추정치 기준 80개의 폭탄 보유)을 넘어설 수 있다고 내다봤다.

루이스 소장은 김 위원장이 국제사회의 시야에서 빗겨나 핵 프로그램을 용인받고 있는 이스라엘처럼 북한의 무기도 '잊히기를' 바란다면서 국제 제재가 경제를 옥죄었을지 몰라도 핵 프로그램에 손상을 가하진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위축시킬 정도로 큰 정치적, 경제적 압박은 없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이 19 개 있습니다.

  • 0 0
    임정윤

    전쟁없는 세상이 어서 오기 바랍니다

    이 영상 보시면서 오늘 하루도 화이팅입니다
    https://youtu.be/zguwTmWDB98

  • 0 0
    장본붕

    황장엽이가 그 때 말했지. 북은 이미 핵을 쓰고도 남을 만클 많이 만들어두었다고,
    니들이 개..지..랄 떨어도 소용없다.

  • 0 0
    돌대가리새끼들 . . .

    숫자를 줄이고줄여서 아주적은숫자인양 왜곡해서 위안을얻으려는
    가련한새끼들 웃기는똥덩어리새끼들 ~
    노스코리아탈출한 도망자가 생전에 말한적있엇지
    노스코리아는 쓰고도남을 충분한양의 핵무기를 비축해놓앗다고
    그래서 노스코리아가 미국새끼들한테 공개적으로말햇잔니
    미국이원하는 그 어떤방식의전쟁에도 모두 다 상대해주겟노라고
    고작 20여개핵무기로 맞짱뜨자하겟냐 ?

  • 0 0
    '

    '''''

  • 2 1
    결국 핵탄두가 수천개 수준이 아니면

    MAD전략을 쓸수없으므로..핵무기로 부르는게 아니라
    외교의 히든카로로 불러야 맞다..

  • 2 1
    상호확증파괴전략(MAD)은

    미국과 러시아처럼 핵탄두가 1만개 수준일때만 해당되는
    전략이다. 중국도 200-300개정도다. 북한이 핵무기10개정도라고
    해도 미국과 러시아를 모두 파괴하지않는이상 반드시 보복당한다.
    그것은 북한이 지도상에서 사라진다는것을 의미하며 핵무기몇십개는
    외교의 벼랑끝카드 이외의 의미는없다. 그보다는 공군전력공백을
    없에는게 중요한데 F35는 숫자상으로 불리하다..

  • 2 0
    과거 미국과 소련이 수만개의

    핵탄두경쟁을 했는데..
    핵억지력을 훨씬넘어선..히스테리에 가깝다..이런짓은..
    군대똥별과 무기산업체말고는 이익이없다..
    북한이 핵전쟁후에도 살아남는 잠수함 탄도미사일(SLBM)을
    보유할때가 상호확증파괴(MAD)가 완성되는 때이고..오히려
    전쟁위기는 사라진다..그래서 미국이 그이전에 전쟁위기상황을
    연출하는것으로 보인다..

  • 2 0
    상호확증파괴(MAD)전략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대립하는 2개국이 있을 때, 둘 중 어느 한쪽이
    상대방에게 선제핵공격을 받아도 상대방이 핵전력을 보존(SLBM)시켜
    보복핵공격을 할 수 있는 경우 핵무기의 선제적 사용이 쌍방 모두가
    파괴되는 상호파괴를 확증하는 상황이 되므로 이론적으로 상호확증
    파괴가성립된 2개국간에는 핵전쟁이 발생하지 않게 되는것(위키백과)

  • 2 0
    현재의 컴퓨터시스템인 CPU내장

    프로그램과 메모리를 제안한 폰노이만이 만든
    MAD(상호확증파괴)전략은 공포의 균형을 기반
    으로 한것이다..만일 미국과 북한의 상호확증파괴가
    성립한이후에 한국이 핵무장을 하면 MAD전략에
    균열이 생겨서 위험확률이 커지는 결과가 되고
    미사일방어는 80%가 한계이므로 사드는 실패작이며
    실제전쟁은 안보이는 바다속에서 잠수함끼리의
    모략전쟁이 될것으로 보인다..

  • 2 0
    방호산

    홍어구이용이다

  • 3 1
    북핵없으면 북한은 종이고양이보다 못하

    북이 핵무기와 ICBM무기화를 완료했기때문에 미국이 협상에 나선것 아닌가? 반대로 북이 핵무기를 폐기하면 미국은 종이 고양이만도 못한 북한을 1년 365일 갖고 놀것이고 한반도평화는 없다. 그러므로 핵이 한반도 평화 지킴이다. 인정할건 인정하자. 그래야 답이 보인다. 핵으로 우리를 공격한다는 미친놈들의 궤변은 이제 태극기부대로 취급돼야한다.

  • 2 1
    찌라시는 버리는거야!

    찌라시는 버리는거야!
    찌라시는 버리는거야!

  • 0 0
    '

    '''''

  • 4 1
    마크롱은 극우유태인자본의 하수인

    기축통화기득권과 군산복합체의 대주주인
    극우유태인자본이 주가하락과 금리인상으로
    기축통화기득권을 견제하려는 트럼프는 압박하고
    마크롱은 직접세(부유세)페지하고 간접세(유류세)올려서
    푸들처럼 그들의 말을 잘들으니 지원한다.
    http://feeds.soundcloud.com/stream/550519653-xsfm-299b.mp3
    (프랑스 유학생의 현지상황증언)

  • 2 1
    기축통화기득권이 주가는 폭락시키고

    기축통화기득권인 미국 연준은 금리인상 예고했는데..
    트럼프는 연준(FRB)의 금리인상에 반발하고있다..
    결국 기축통화기득권과 군산복합체의
    대주주인 극우유태인자본이 트럼프를 압박하는것..
    마크롱은 푸들처럼 그들의 말을 잘들으니 지원해주고..

  • 3 1
    영국의 로스차일드가

    채권을 팔고..그것을 본 유럽투자자들이 대량투매할때
    로스차일드는 다시 투매한 채권을 사들여서
    유럽강대국 부의 절반이상을 가진 거부가 된다.
    그후에는 신생독립국 미국에 은행설립과 투자를 하고
    결국 그 민간은행들이 모여서 만든것이 현재 FRB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인데..달러를 발행하는 개인회사이며
    전세계에 전쟁자금을 뿌리고 전후에는 막대한 수익을 냈다..

  • 5 1
    로이터 블룸버그 공통점은 독일계유태인

    로이터는 유대계독일인 파울 율리우스 로이터가
    설립했고
    금융정보서비스 블룸버그는 독일계유태인인
    영국 로스차일드일가가 신생독립국 미국에
    은행과 언론에 투자할때 생긴것이다..그 민간은행들이
    연합하여 미국 달러를 발행하는 FRB를 만들었으므로
    그들은 미국 FRB기축통화의 배후로 지목되고있으며
    물론 미국군산복합체와도 이해관계가 일치한다.
    미국의적폐는 기축통화권력.

  • 0 0
    '

    '''''

  • 1 0
    111

    2017.9
    북한이 일본에서 미사일 쏘니 일본이 망하기에
    북폭 인데 말이야

    2019.1.1- nwo 세계금융발로
    바티칸교황-헨리키신저-도널드 트럼프-공화당-2019-2020 nwo세계금융발

    매치가 딱 좋잖니

    일본신은 과거에 ufo 를 동원해서 무력으로해결햇는데
    요즘은 돈으로 국가파산 한다지

    트럼프는 1930년대처럼 은행뱅크런을 막을수잇을까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