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김정은에게 성의 다해 친서 보냈다"

"평화협정에는 전쟁 관여했던 나라들 참여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와 관련, "저도 성의를 다해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낸 것에 대해 대통령이 답장을 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친서 내용에 대해선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면서도 "새해에도 남북 정상 간에 더 자주 만나게 되고 남북관계 있어서도 비핵화 있어서도 더 큰 폭의 속도 진전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말해, 조속한 서울 답방을 당부했음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평화협정 주체와 관련해선 "비핵화의 끝 단계에 이르면 그때는 평화협정이 체결돼야 하고, 그 평화협정에는 전쟁에 관여했던 나라들이 참여해야 한다"며 "이후 평화를 담보하는 일을 위해서도 다자 체제가 필요하다"고 말해, 중국도 포함시킬 것임을 시사했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 1
    적폐*참수

    대한민국 자랑스런대통령!

↑ 맨위로가기